최종편집 : 2017.8.24 목 00:34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5·18 폭동이라는 전두환, 제 정신인가""5·18의 600명 시위대가 북한군이라는 자서전 직접 쓴 거 맞나…당장 폐기하라"

[한국정책신문=최형훈 기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맹비난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9일 전 전 대통령 측이 현재 상영 중인 영화 ‘택시운전사’가 광주사태를 왜곡하고 있다며,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일격을 가했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원외당협위원장-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전두환 회고록, 당신이 쓴 거 맞나. 솔직히 믿기 어렵다"면서 "2016년 6월호 신동아 인터뷰서 5·18 당시 보안사령관으로 북한군 침투와 관련 정보보고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는 사실을 상기시켰다.

하 최고위원은 "이순자 여사도 광주사태 때 북한군 침투는 지만원씨가 주장했는데 근거가 없다. 그 주장을 우리 부부와 연결해서는 안된다는 말을 했다”며 "그리고 나서 나온 회고록에는 5·18의 600명 시위대가 북한군이라는 걸 인정하는 내용을 썼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치매가 아니고, 기억력이 좋기 때문에 (자서전을) 직접 쓴 것이 아닐 것이라는 합리적 결론을 내릴 수 있다"면서 전 전 대통령을 향해 "내가 쓴 책이 아닌데 나왔고 당작 책을 수거해 폐기하고 국민과 광주시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윽박질렀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극우와 자유한국당 일각에서 5·18을 종북몰이 하려는 시도가 있다"며 "바른정당은 이런 왜곡에 맞서 싸워야하고 영화 '택시운전사' 단체 관람 등으로 5·18 왜곡에 대한 바른보수의 분노를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형훈 기자  hoon06@kip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태경#전두환#이순자#광주사태#지만원#회고록#

최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스타화보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