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8.24 목 00:34
상단여백
HOME 산업 IT·통신
"보도국에서 방출하라"…MBC판 '기자 블랙리스트' 공개 파문성향, 회사 충성도에 따라 '변절할 자' '회색분자'로 등급 분류…승진· 배직배치 활용
카메라기자 성향분석표.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제공>

[한국정책신문=최형훈 기자] 문화방송(MBC)가 성향·회사 충성도 등에 따라 기자들의 등급을 나누고 승진·보직배치에 활용한 정황이 드러나 파장이 예상된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는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MBC 조합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MBC 카메라기자 블랙리스트'를 공개했다.

공개된 문서파일은 '카메라기자 성향분석표'와 '요주의인물 성향 등 두건으로 2013년 7월 6일 작성, 이듬해인 2014년 2월까지 수정한 흔적이 남아있다. 이시기는 김장겸 현 MBC 사장이 보도국장으로 취임한 직후다.

먼저 '카메라기자 성향 분석표'를 보면 당시 재직한 MBC 카메라기자 65명을 입사연도에 따라 기수별로 ☆☆, ○, △, X 등 4개 등급으로 분류했다.

각각의 등급에 대한 기준도 매우 구체적이다.

최상위 등급인 '☆☆'은 총 6명으로 '회사의 정책에 충성도를 갖고 있고 향후 보도 영상 구조 개선과 관련(영상취재 PD 등 구조 관련) 합리적 개선안 관련 마인드를 갖고 있는 이들' 이라고 규정했다.

'○'등급으로 분류된 19명에 대해서는 '회사의 정책에 순응도는 높지만 기존의 카메라기자 시스템의 고수만을 내세우는 등 구체적 마인드를 갖고 있지 못한 이들'이라고 표시했다.

'△'등급은 28명으로 '언론노조 영향력에 있는 회색분자들', 최하위 등급인 'X' 등급은 12명으로 '지난 파업(1012년)의 주동 계층으로 현 체제 붕괴를 원하는 이들'이라고 규정했다.

요주인물 성향.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제공>

'요주의인물 성향' 문서에는 X, ○, △등급인 일부 기자들의 정치적 성향, 회사 정책에 대한 충성도, 2012년 170일 파업 가담 여부, 노조와의 관계 등 개인별 평가를 상세히 적었다.

특히 X등급으로 분류된 12명에 대해서는 '현 체제 붕괴를 원하는 이들'로 분류하고 '(절대) 격리 필요', '보도국 외의 방출 필요', '주요 관찰 대상' 등 배제 필요성을 적시했다. 이들은 2012년 파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했거나 노조 혹은 MBC 영상기자회 집행부를 맡았던 기자들이다.

특정 인물에 대해서는 '욕심이 많아 기회시 변절할 인원'이라며 회유 가능성을 언급했다. △등급은 '기존 노조의 영향력 하에 있는 회색분자'로 규정했다.

반면 일부 인물에 대해서는 '이용가치가 있는 인물', '언제든 회유 가능' 등 포섭 가능성을 열어뒀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이 블랙리스트 문건이 인사권자에게 보고돼 실제 평가와 승진, 인력 배치 등에 반영된 것으로 보고 있다. 2012년 파업 이후 기자들에게 가해진 부당징계와 인사발령 등 결과와 거의 일치하기 때문이다.

MBC노조에 따르면 실제로 'X'등급 기자들은 대부분 보도국 밖으로 밀려나 있거나 보도국 내에서도 현장취재 등 이른바 3D 분야에 배치돼 있다.

반면 최상위 등급인 ☆☆와 ○등급에 속한 기자들은 파업 이후 승진 인사 때마다 1~3단계씩의 직급을 승진했다. 하지만 △와 X등급 기자들은 5년간 단 한번도 승진하지 못했다.

MBC노조 관계자는 "블랙리스트의 작성 배경은 결국 하나로 압축된다"며 "카메라 기자들이 '파업의 원흉'으로 낙인찍힌 데 이어 '탄압과 축출, 배제의 대상'으로 떠올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조는 카메라기자뿐 아니라 아나운서·PD·경영·취재기자·엔지니어·촬영감독·그래픽 디자이너 등 MBC내 모든 부문에 걸쳐 광범위한 블랙리스트가 존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형훈 기자  hoon06@kip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C#블랙리스트#인사#보도국#MBC보도국#기자블랙리스트

최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스타화보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