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2 토 16:36
상단여백
HOME 사회 생활·문화
최고의 피서는 '독서'…무더운 8월, 이 책을 읽어보자헌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8월의 읽을 만한 책' 등 분야별 추천도서 20종 선정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제공>

[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여름휴가가 절정을 이르고 있는 8월, 이러한 책은 어떨까.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은 '8월의 읽을 만한 책' 10종과 '8월 청소년 권장도서' 10종 등 분야별 추천도서 20종을 선정해 발표했다.

'8월의 읽을 만한 책'으로 시골생활을 꿈꾸는 도시인의 고민을 덜어줄 작지만 큰 이야기들이 담긴 '갈림길에서 듣는 시골수업', 4차 산업혁명 시대 신기술이 가져올 신세계를 소개하는 '멋진 신세계: 세상과 당신을 이어주는 테크 트렌드', 과학적 추구 못지 않게 세계의 많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중요한 공학의 힘을 보여주는 '공학을 생각한다' 등이 꼽혔다.

'8월 청소년 권장도서'로는 역사적 사실이 담긴 쉽고 재미있는 이야기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역사 공부의 가치를 스스로 깨닫게 하는 '10대에게 권하는 역사', 시화호에 사는 쇠제비갈매기들의 치열한 삶을 그린 다큐멘터리 동화 '쇠제비갈매기의 꿈',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청소년들에게 자아와 진로를 탐색하는 방법을 이야기해주는 '청소년을 위한 진로인문학' 등이 추전됐다.

8월의 추천도서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출판진흥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한편 출판진흥원은 좋은책선정위원회를 통해 문학·예술, 인문학, 사회과학, 자연과학, 실용일반, 유아아동 분야 좋은 책을 매달 '이달의 읽을 만한 책'과 '청소년 권장도서'로 나누어 선정하고 있다.

◇ 8월의 읽을 만한 책(도서명, 저/역자, 출판사, 발행일 순)
- 베를리너(용선미, 제철소, 20170612)
- 디어 랄프 로렌(손보미, 문학동네, 20170419)
- 잊혀진 영웅들, 독립운동가(정상규, 휴먼큐브, 20170707)
- 타자와 욕망(문성원, 현암사, 20170605)
- 무기화된 거짓말(대니얼 J. 레비틴/박유진, 레디셋고, 20170623)
- 멋진 신세계: 세상과 당신을이어주는 테크 트렌드(임춘성, 쌤앤파커스, 20170619)
- 공학을 생각한다(헨리 페트로스키/박중서, 반니, 20170525)
- 갈림길에서 듣는 시골 수업(박승오·김도윤, 풀빛, 20170525)
- 한부열의 선물(한부열, 밝은미래, 20170623)

- 일투성이 제아(황선미 글·최정인 그림, 이마주, 20170615)

◇ 8월 청소년 권장도서(도서명, 저/역자, 출판사, 발행일 순)
- 정선: 눈앞에 보이는 듯한 풍경(고연희·변정원, 다림, 20170607)
- 나는 초콜릿의 달콤함을 모릅니다(타라 설리번/이보미, 푸른숲주니어, 20170530)
- 10대에게 권하는 역사(김한종, 글담출판, 20170520)
- 나는 엄마가 힘들다(사이토 다마키 외/전경아, 책세상, 20170605)
- 숨은 권력, 미디어(김재중 글·이경국 그림, 미래아이, 20170410)
- 어떻게 소비해야 모두가 행복할까?(미셸 멀더/현혜진, 초록개구리, 20170627)
- 쇠제비갈매기의 꿈(신동만, 스토리존, 20170524)

- 청소년을 위한 진로인문학(이의용 외, 학교도서관저널, 20170609)
- 책으로 전쟁을 멈춘 남작(질 바움 글·디에리 드되 그림/정지숙, 북뱅크, 20170710)
- 붉은 실(이나영 글·이수희 그림, 시공주니어, 20170325)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추천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산 2017-08-05 20:10:26

    아인슈타인의 이론을 뒤집는 새로운 이론을 제시하면서 그 이론에 반론하면 5천만 원의 상금을 주겠다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대한민국의 과학자들 중에서 아무도 반론하지 못하고 있다. 이 책은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의 원리와 생명의 본질을 설명하면서 서양과학으로 동양철학(이기일원론과 무아연기론)을 증명하고 동양철학으로 서양과학을 완성했다. 이 책은 형식적으로는 과학을 논하지만 실질적으로는 인문교양서다. 이 책을 보면 독자의 관점과 지식은 물론 철학과 가치관도 바뀐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