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일반포토
구멍난 수재민의 마음처럼…구멍난 장독대피해현장은 복구에 땀 흘리는 중
<뉴스1>

[한국정책신문=홍종표 기자] 19일 충북 청주시 낭성면 한 마을에서 자유한국당 당원들을 비롯한 자원봉사자들이 수해복구를 하고 있다.

청주시는 시간당 91.8㎜가 내리는 기록적인 폭우로 큰 피해를 입었다.

충청북도는 지난 15~16일까지 폭우로 청주시와 괴산군에 205가구 445명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98명이 귀가하고 247명이 대피 중이라고 밝혔다.

홍종표 기자  h009860@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폭우#청주#장독대#자유한국당

홍종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