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靑, "삼성ㆍ블랙리스트ㆍ세월호ㆍ위안부 합의 관련 문건 추가 발견"청와대 정무수석실서 박근혜 정부 작성한 1361건 추가 발견…사본 검찰에 넘길 예정
<뉴스1>

[한국정책신문=노호섭 기자]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이전 박근혜 정부 때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1361건의 문건이 추가로 발견됐다. 

청와대는 17일 삼성 경영권 승계 지원과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 등과 관련된 이전 정부의 문건 1361건을 청와대 정무수석실 내에서 추가로 발견, 검찰에 넘긴다고 밝혔다.

지난 14일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작성된 문건 300여건을 발견한 데 이어 2차 문건이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이전 정부)문건과 관련해 추가로 발견되는 내용이 있으면 그때그때 즉시 보고하고 발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무수석실 캐비닛에서 발견된 2차 문건은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2일부터 2016년 11월1일까지 작성한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결과 254건을 비롯, 총 1361건이다. 청와대는 문건들을 차례로 자체 분석 중이다.


박 대변인은 이날 먼저 분석을 끝낸 2015~2016년 수석비서관회의 결과 254개 문건의 내용에 대해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 활용 방안 등이 포함돼있고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 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해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지난 민정비서관실에서 발견한 문건과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의 1차 공개 문건이 '우병우 민정수석'과 관련됐다면, 이번 공개 문건은 '현정택 정책조정수석'과 '안종범 정책조정수석'의 국정농단 연루 의혹에 관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안 전 수석은 경제수석을 거쳐 정책조정수석을 지내며 최순실씨와 주변 인물들과 유착돼 삼성 등 대기업에 미르재단 출연금 등을 강요한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노호섭 기자  nhs55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와대#정무수석실#문건#민정수석실 캐비닛#

노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