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4 월 18:17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국회 예결委, 추경안 상정… 野3당은 불참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가 10일 전체회의를 열고 추가경정예산안을 안건 상정했다.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 등 야3당은 추경안 상정에 반대, 이날 회의에 불참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백재현 예결위원장은 이날 민주당 예결위원들만 참석한 상태에서 예결위 전체회의를 개의하고 추경안을 상정했다.

예결위 각당 간사인 민주당 윤후덕 의원,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국민의당 황주홍 의원은 이날 국회 백 위원장 집무실에서 회동하고 1시간가량 추경안 상정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여당 측은 추경안 상정을 주장했고 야3당은 추경안 상정 보류를 요청, 회동은 합의 없이 결렬됐다.

민주당 윤 의원은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18일 본회의에서 추경안을 통과시키려면 (오늘 예결위 회의에서) 상정은 해야 한다. 종합질의까지 하지 않더라도 안건 상정은 해야 한다는 것이 백 위원장의 생각”이라고 했다.

야3당은 즉각 반발했다. 한국당 김 의원은 “야당들이 이렇게 반대하는데 위원장이 상정하는 것은 정치적으로 도움이 안 된다”며 “상정만 해놓고 아무 것도 할 수 없지 않느냐”고 했다.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예결위#국회#추경안#백재현#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해석 2017-07-10 18:47:54

    새 정부가 출범한지 2개월이 지났다. 특히 북한 핵과 ICBM으로 인하여 안보현안이 그 어느때 보다 위중하다. 한민구 장관은 손을 놓고 있고, 야당은 송 후보자의 발목을 잡고 있다. 송후보에 대한 과도한 음해가 반개혁 저항세력의 조직적인 공격이라는 것도 밝혀졌고 송후보자가 국방개혁 적임자도 증명되었다.이제는 야당도 국가이익을 위한 협치로 돌아서야 희망이 있다(안보칼럼니스트)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