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지원자 100명 중 3명 합격…취업 경쟁률 35.7 대 1한국경영자총협회, '2017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 발표
지난해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채용박람회를 찾은 취업준비생들이 채용설명을 듣고 있다. <뉴스1>

[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청년 구직난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기업의 대졸 신입사원 채용전형에서 지원자 100명 중 합격 인원은 채 3명이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전국 312개 기업을 대상으로 '2017년 신입사원 채용실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대졸 신입사원 취업 경쟁률은 평균 35.7대 1로 집계됐다. 2015년 32.3 대 1보다 10.5% 상승한 수치다.

기업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기업의 취업 경쟁률보다 300인 이상 기업의 취업 경쟁률이 월등히 높았다. 300인 미만 기업은 2015년 6.6 대 1에서 5.8 대 1로 12.1% 감소했다. 300인 이상 기업은 2015년 35.7 대 1에 비해 7.8% 상승한 38.5 대 1로 조사됐다.

이 같은 수치를 취업 경쟁률에 대입해 볼 때 대졸 신입사원 채용전형에 100명이 지원할 경우 최종 합격 인원은 2.8명(300인 이상 기업은 2.6명, 300인 미만 기업은 17.2명)에 불과하다.

채용과정 중 면접전형은 대부분의 기업이 시행하고 있었다. 필기전형은 주로 300인 이상 기업에서 채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면접전형은 300인 이상 기업이 100%, 300인 미만 기업은 97.5%가 시행 중이었다.

필기전형은 300인 이상 기업이 52.6%, 300인 미만 기업은 11.9%가 시행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필기전형 시행 비중은 2015년 15.9%에서 올해 19.7%로 증가했다.

서류-필기-면접 등 3단계 전형을 시행하는 기업에서 생각하는 과정별 중요도는 면접이 56.2%로 가장 높았고 필기(19.6%)가 가장 낮았다. 서류는 24.2%였다.

300인 이상 기업의 76.7%는 '스펙'을 서류전형 시 최소한의 자격요건으로만 활용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스펙이 채용과 무관하다는 응답은 300인 이상 기업이 14%, 300인 미만 기업은 36.3%로 나타났다.

스펙을 채용과정 전반의 핵심요소로 활용한다는 응답은 300인 이상 기업 9.3%, 300인 미만 기업 6%로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가장 낮았다. 그 수치도 2015년에 비해 하락(300인 이상 9.8%→9.3%, 300인 미만 6.3%→6%)했다.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영자총협회#구직난#신입사원#채용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