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정책일반
‘이·강·김 구하기’…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 국무위원 배제靑. "2005년 이전 투기성 위장전입 강력히 사전 검토"…이 총리 후보자 등 배제 기준에 '해당 안돼"
<포커스뉴스>

[한국정책신문=최형훈 기자] 청와대가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 관련자는 앞으로 국무위원 후보자에서 배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인사청문회에서 논란을 빚고 있는 이낙연 총리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모두 2005년 이전의 위장전입이어서 이들을 구하기 위한 방침이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29일 최근 국무위원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논란과 관련, 국회 인사청문 제도가 도입된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 관련자는 국무위원 후보자에서 배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전 수석이 이날 오전 국회를 찾아 정세균 국회의장 및 여야 4당 원내대표를 만나 이같이 밝혔다고 말했다.

전 수석은 특히 2005년 이전의 투기성 위장전입에 대해서 사전에 더 강력히 검토하겠다는 계획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전 수석의 이 같은 방침표명에 대해 “정우택 원내대표가 청와대 입장은 이해한다. 그러나 대통령 공약 사항이고 인선 발표를 대통령이 직접 했기 때문에 결자해지 차원에서 대통령이 직접 해명하고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인사청문회 제도는 지난 2000년 처음 도입돼 국무총리와 대법원장 등 고위 공직자에게만 적용되다가 2005년 7월 국무위원 후보자 전원으로 확대됐다.

현재 위장전입 논란의 당사자인 이 총리 후보자와 강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는 모두 2005년 이전 위장전입이 문제가 되고 있다. 또한 부동산투기를 위한 위장전입은 아니어서 이날 전 수석이 천명한 배제 기준에는 해당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청와대가 ‘이·강·김 구하기’에 나섰다는 날선 비판을 가하고 있다.

최형훈 기자  hoon06@kip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대한국인 2017-05-29 14:49:16

    ***리얼미터, 국민여론 조사 결과>억지쓰는 야당은 국민의 뜻 존중해서, 총리후보자 인준해야!^^~~ 29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얼미터’(대표 이택수)에 따르면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지난 26일 하루 동안 전국 성인 남녀 51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에 찬성하는 의견은 72.4%(매우 찬성 38.9%, 찬성하는 편 33.5%)에 달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