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5.27 토 13:09
실시간뉴스 >>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文대통령 "내년 6월에 반드시 개헌…여야정 협의체 만들겠다"정우택 "文대통령 '국회가 개헌 역할하면 발목 잡을 의도 없다'고 말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37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포커스뉴스>

[한국정책신문=노호섭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여야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또 내년 6월에는 반드시 개헌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상시 소통과 대화를 위해 여러분과 뜻을 같이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전했다.

정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문 대통령이 '나는 스스로의 말에 강박관념을 갖는 사람'이라면서 내년 6월에 개헌 의지를 강하게 갖고 있고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하더라"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자신이 "국회에 개헌특위가 있으니, 정부에서 조직을 만들 필요가 있겠느냐"고 하자 문 대통령은 "국회가 (개헌에서) 역할을 다 해나간다면 존중하겠다. 발목 잡거나 딴죽 걸 생각 없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기본권, 지방분권에 대해선 크게 이의가 없이 합의갈 것으로 보기 때문에 먼저 잘 추진해나갔으면 좋겠다"고 정 원내대표는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격식에 매이지 않는 여·야·정(與·野·政) 협의체를 운영하겠다"며 "앞으로 여·야·정 협의체는 때로 대통령도 참석하고 어떤 경우엔 총리도 참석하는 등 격식에 얽매이지 않고 정례적인 협의체를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 원내대표는 자신이 문 대통령에게 "국민들은 대통령이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일해주길 강하게 기대감을 갖고 있고, 대통령은 경제·안보 위기를 챙겨야 할 막중한 책임있는 자리라고 말씀드렸다"며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제1야당으로서 통 큰 협력을 하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이어 "다만 나라의 기조와 관계 없이 인기영합적 정책이면 견제하고 강한 저항도 할 수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업무지시를 하고 협조를 구하는데 그동안 정치·사회적으로 갈등이 있던 문제에 대해서는 협치의 정신을 살려줬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며 "특히 후보 시절 공약에 대해선 업무 지시 형태로 하지 말고 국회와 정치권, 국민 향한 과정을 거쳐 협치 정신 살려줬으면 좋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노호섭 기자  nhs55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스타화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