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발칙한 동거’ 전소민 양세찬, 얼굴에 무슨 짓을 했나? 집주인 용감한형제는?
사진 : mbc

[한국정책신문=전화영 기자]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의 동갑내기 방주인 전소민-양세찬의 핵웃음을 유발하는 얼굴 낙서 현장이 공개됐다.

전소민은 여배우의 모습을 포기한 듯 눈을 감고 체념의 웃음을 터트리고 있으며, 양세찬은 ‘웅이 아버지’ 귀환을 예상케 하며 바닥을 뒹굴고 있어 폭소를 자아내고 있다.

21일 방송되는 MBC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에서는 집주인 용감한 형제와 동갑내기 방주인 전소민-양세찬의 웃음이 넘치는 실내 볼링 게임 현장이 공개된다.

양세찬이 자신의 취미 생활이라며 실내 볼링 게임 도구를 가져왔고 이들은 ‘얼굴 낙서하기’ 벌칙을 걸고 흥미진진한 게임을 시작했다.

용감한 형제는 “나이가 몇 살인데..”라며 거부를 했으나 전소민과 양세찬의 성화에 못 이겨 공을 들었고 의외의 승부욕을 발휘해 결국 동갑내기 방주인 전소민-양세찬이 걸리고 만 것.

공개된 사진 속에서는 전소민과 양세찬이 낙서로 뒤범벅된 얼굴로 웃음을 터트리고 있는 모습과 함께 치열한 볼링 게임 현장이 포착됐다.

특히, 예술의 혼을 불태운 듯한 무자비한 낙서로 만신창이가 된 전소민-양세찬의 얼굴이 시선을 강탈한다. 전소민의 얼굴에는 한쪽 볼을 다 덮는 크기의 왕점이, 양세찬의 얼굴에는 ‘웅이 아버지’를 연상케 하는 낙서가 그려져 웃음을 유발한다. 또한 양세찬은 낙서를 한 채 웃음을 참지 못하고 바닥을 뒹굴고 있어 더욱 폭소를 자아낸다.

용감한 형제는 벌칙에 걸린 전소민-양세찬을 위해 잘 지워지지 않는 매직을 손수 가져다 주는 자상함(?)을 보여줬고, 전소민은 자신의 얼굴에 낙서를 하는 양세찬에게 “예쁘게 그리라고!”라며 호통까지 쳤다는 후문.

동갑내기 전소민-양세찬의 핵웃음을 유발하는 엉망진창 낙서 현장과 웃음꽃이 만발한 ‘용형 하우스’의 실내 볼링 게임 모습은 21일 방송되는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개성만점 스타들의 리얼 동거 라이프를 통해 유쾌한 웃음과 훈훈한 감동을 선사해줄 스타 리얼 동거 버라이어티 MBC <발칙한 동거 빈방있음>은 매주 금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전화영 기자  hyjeon@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화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