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4월에도 수출 회복세 지속…4개월 연속 두자릿수 증가전통의 반도체·석유화학에 자동차 선박 수출도 회복에 힘보태
21일 관세청은 지난 20일까지 수출액은 303억71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4% 증가했다고 밝혔다. <포커스뉴스>

[한국정책신문=노호섭 기자] 4월에도 수출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다. 올 들어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세가 지속된 것이다.

4월 수출 호조가 반가운 것은 전통의 반도체와 석유제품의 수출 호조에 더해 그동안 부진했던 자동차와 선박 수출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2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20일까지 수출액은 303억71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8.4% 급증했다.

같은 기간 수입액은 253억8200만달러로 16.4% 늘었으며, 무역수지는 49억8900만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올 들어 4월 중순까지 누적 수출액은 전년대비 17.2% 증가했고, 수입도 22.5% 늘어났다. 수출과 수입이 모두 4개월 연속 큰 폭의 회복세를 보이며 활기를 띠는 모습이다.

월별 수출 증가율을 보면 ▲1월 11.1% ▲2월 20.2% ▲3월 13.7% 등으로 4월까지 포함하면 4개월 연속 두 자릿수의 가파른 증가율을 보였다.

경제 성장률 상향 조정의 근거가 되고 있는 수출 회복세는 반도체와 석유제품이 주도하고 있다. 반도체는 전년 동기 대비 52.6% 급증했다. 석유제품는 19.1%나 늘었다. 

특히 깊은 부진세를 보였던 선박도 131.7%나 급증했고 승용차도 25.8% 증가하는 등 수출 회복에 한몫했다.

국가별로는 EU 수출이 전년대비 두 배로 급증했고 베트남이 67.2%, 중국 13.9%, 미국이 13.4% 늘었다.

수입은 원유가 전년대비 26.5% 증가하며 증가세를 주도했고 정보통신기기(13.5%)와 반도체 장비(64.6%)도 눈에 띄는 증가세를 보였다. 

 

노호섭 기자  nhs55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