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홍준표 "세월호, 3년 해먹었으면 됐다…정치권, 이용말라""세월호 사건은 '해난사고'…DJ때 페리호 사건도 있었지만 정치에 이용 안했다"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 아트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핵심선거 대책위원 전체회의'에 참석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연설을 하고 있다. <포커스뉴스>

[한국정책신문=김희주 기자] 16일 세월호 참사 3주기를 맞은 가운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이날 안산 분향소에서 열리는 기억식에 5당 대선 후보 중 유일하게 불참했다.

이에 대해 "세월호 갖고 3년 해먹었으면 됐지, 이제 더 이상은 안 된다"며 "더 이상 정치권이 거기에 얼쩡거리며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않았으면 해서 그 자리에 안 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국가대개혁 비전 선포 기자회견에서 세월호 사고 3주기를 맞아 추모식 가지 않는 이유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세월호 사건은 정치권에서 얼마나 많이 울궈먹었냐"며 "세월호 사건이 터졌을 때 경남도청에 분향소를 설치하고 한달이상 추모했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세월호 사건을 일관되게 '해난사고'라고 했다. 페리호 사건도 있지 않았냐"며 "서해 페리호가 침몰하면서 200명에 가까운 아까운 분들이 수장이 됐는데 그 사건을 갖고 정치에 이용하지는 않는다"고 주장했다.

또 "DJ는 정치에 이용하지 않았다. 그 당시 196명이 제 기억으론 수몰이 됐는데, 해난사고를 아무도 정치에 이용하지 않고 어떻게 하면 해난사고를 막을 것인가만 정치권이 논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사건 갖고도 저도 추모하고 할 건 다했다"며 "3년이 지났는데, 대선 앞두고 또 추모 행사를 할 수는 있지만 거기 정치인들이 전부 가서 세월호 희생자를 그리 하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 더 이상 정치에 이용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