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6.28 수 15:49
실시간뉴스 >>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미리 챙기는 '연말정산'…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10가지 항목은?
<제공=한국납세자연맹>

연말정산 시즌이 다시 돌아왔다.

정부에서는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 항목이 있어 자칫 세액공제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국납세자연맹은 12일 월세세액공제, 장애인보장구 기입임차비용 등 연말정산간소화에서 조회되지 않는 항목 10가지를 공개했다.

납세자연맹에 따르면 암, 치매, 난치성질환 등 중증환잔 장애인증명서와 ▲월세세액공제 ▲신생아 의료비 ▲자녀나 형제자매의 해외교육비 등은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다. 때문에 증명서를 꼼꼼히 챙겨 회사에 제출해야 연말정산 때 공제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보청기·휠체어 등 장애인보장구 구입임차비용 ▲안경·콘텍트렌즈 구입비용 ▲중고생 교복구입비용 ▲취학전 아동 학원비 ▲종교단체 기부금 ▲사회복지단체·시민단체 등 지정기부금 등은 일부 업체에서 자료를 제출하는 경우도 있지만 법적으로 강제되지 않아 대부분 연말정산 간소화에서 조회되지 않는 항목이다.

만약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을 경우 근로자가 영수증 발급기관에서 직접 발급받아 제출해야 한다.

납세자연맹 관계자는 "의료비는 15일 연말정산간소화 서비스 개통 후 추가·수정기간이 지난 20일 이후부터 정확한 자료가 제공되므로 20일 이후에 연말정산간소화에서 조회한 후 제출해야 하고, 남편이 아내의 난임시술비를 의료비세액공제 신청을 할 경우 난임시술비는 민감 개인정보로 분류돼 별도 구분 없이 제공되므로 근로자가 직접 따로 구분해 기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부양가족 기본공제를 받으면 의료비 등 다른 지출금액은 물론 장애인일 경우 훨씬 큰 절세혜택을 받는다"며 "해당 부양가족에 대한 정보제공동의를 받지 않았다면 연말정산 간소화 시스템에 나타나지 않으니 서류제출 전에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부모님이나 만19세 이상 자녀 등 부양가족공제 대상자의 소득·세액공제 자료제공 동의 신청을 미리 해야 간소화에서 자료가 나와 공제를 놓치지 않는다"면서 "부모님이 만60세 미만이라 기본공제를 안되더라도 기부금·신용카드공제 등은 가능하니 미리 자료제공동의신청을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최형훈 기자  hoon06@kip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스타화보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