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생활·문화
'장미의 이름' 세계적 작가이자 기호학자 움베르트 에코 별세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작가 움베르토 에코가 19일(이탈리아 현지시간) 별세했다. 그는 '장미의 이름', '푸코의 진자' 등 세계적인 작품을 다수 남겼다. <게티이미지/멀티비츠=포커스뉴스>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기호학자인 움베르토 에코가 19일(이탈리아 현지시간) 별세했다. 향년 84세.

영국 BBC방송 등 외신은 현지 언론을 인용해 최근 암 투병 중이던 에코가 19일 오후 9시 30분쯤 자택에서 숨을 거뒀다고 전했다.

에코는 '장미의 이름', '푸코의 진자' 등의 소설로 세계적 명성을 얻은 베스트셀러 작가로 철학과 기호학에 조예가 깊다. 1971년부터 이탈리아 볼로냐대학에서 기호학을 가르쳤으며 평소 "나는 철학자이다. 소설을 쓰는 시간은 오직 주말"이라고 말하며 철학에 애정을 보여왔다.

또 에코는 역사, 철학, 기호학 등 다양한 분야에 해박한 지식을 바탕으로 기호학자로서 인류 문화에 대해 해석하고 탐구했으며 20여 권의 학술서를 집필하기도 했다.

1932년 이탈리아 알레산드리아에서 태어난 에코는 로마 가톨릭 집안에서 자라 살레시안 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그는 토리노대에서 중세 철학과 문학을 공부했다. 졸업 후 이탈리아 국영방송 라이(Rai)에서 잠시 근무한 뒤 모교에서 강의를 시작했다.

문수인 기자  moonsooin@thebusiness.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수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