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생활·문화
'문화융성카드' 출시…동네서점에서 책사면 15% 할인
'문화융성카드' 1호의 주인공은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됐다. <제공=문화체육관광부>

동네 서점에서 책을 살때 15%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카드가 나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문화가 있는 날'인 27일 서울 마포구 '땡스북스'에서 '문화융성카드' 1호 카드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문화융성카드 1호의 주인공은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됐다. 

'문화융성카드'는 동네 중소 서점에서 서적을 구매할 때 비씨카드사에서 제공하는 15% 청구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카드다.

이외에도 ▲프로야구와 프로농구를 비롯한 4대 프로 구기 종목 관람권 할인 ▲국공립 문화단체 포함 공연 및 전시 관람권, 영화 관람권 등 할인 ▲CJ ONE 포인트 적립 등을 받을 수 있다. 

이러한 혜택은 '중소서점 활성화 지원'이라는 취지에 따라 카드사가 전액 부담해 만들어진 것이다.

오프라인 대형서점에서도 할인 혜택이 제공되지만 이 경우에는 해당 서점이 할인 금액의 50%(15% 할인 시 7.5%)를 분담한다. 온라인 서점은 이번 제휴에 포함되지 않는다.

오는 28일부터 전국 IBK기업은행 지점에서 발급받을 수 있으며 3월부터는 NH농협은행에서도 발급받을 수 있다. '문화융성카드'는 체크카드이기 때문에 가입비와 연회비 부담이 없다.

김희주 기자  hjoo@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