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8 월 16:55
2019-11-13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국민을 '호갱님'으로 알고 있는 새정연의 혁신안

26일 오후 국회 정론관. 새정치민주연합이 사전에 이날 오후 제5차 혁신안을 발표하기로 한 시간에 맞춰 기자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김상곤 혁신위원장이 미리 준비한 자료를 보면서 제5차 혁신안을 읽어내려갔다.

"지역구 246명, 비례대표는 123명이 되어야 한다. 따라서 국회의원 정수는 369석이 되어야 한다"는 대목에 이르자 기자들은 일제히 김 위원장을 바라봤다.

당 혁신안을 발표하는 자리인데 국회의원 정수를 늘려야 한다는 발표에 의문을 던진 것이다.

한 나라의 현재와 미래를 책임져야 할 국회의원 정수를 개별 정당의 개혁을 위한 내용에 포함시켜야 하는 지에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들이었다.

현재 국회의원들은 다양한 특권을 누리고 있다. 우선 의원 개인의 세비가 연간 1억4689만원이다. 보좌진 직원 7명과 인턴 2명의 연봉은 3억9513만원이고 의원회관 운영비·차량유지비·정책자료 발간·발송비 등 기타 지원금도 5179만원이다. 여기에 가족수당(배우자 4만원 등)과 자녀학비보조수당(고등학교 44만8000원)지원, 의원 사무실 45평 무료 이용, 불체포특권, 면책특권, 공항 귀빈실 및 전용주차장 이용, 국회 한의원·양의원·체력단련실·목욕탕 등 무료 이용 등등 무려 200여 가지의 혜택을 보고 있다.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고 있으니 이것만 보아도 국회의원들에 대한 국민의 시선이 곱지 않다는 것은 국회의원 자신들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최근 한 조사에서는 국회의원 성적이 'D학점'이라고 제법 '후한' 평가를 내렸다.

하지만 여론의 평가는 더 참혹하다. 인터넷에서는 "국회의원도 무노동 무임금 원칙 적용해야 한다" "허구한 날 제 주머니 챙기기에 혈안인 XXX들"이라는 평가가 많다. 심지어는 "외국에서 수입하자"거나 "아예 성적순으로 뽑자"는 소리도 들린다.

이런 여론을 새정치민주연합은 알고 있을까? 알면서도 개별 정당의 혁신안에 '국회의원 수를 더 늘려야 한다'는 내용을 넣었다면 국민을 '호갱님'으로 알고 있는 것이다.

 


조은아 기자  euna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