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한남3구역 2라운드 시작..현대·대림·GS 재격돌한남3구역 입찰 마감
최초 입찰 3개사 모두 재입찰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전경 [사진=뉴스1]

[한국정책신문=김성권 기자] 지난해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불법 수주 논란으로 입찰이 무산됐던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수주전에 현대건설·대림산업·GS건설이 또 다시 맞붙었다.

27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이날 한남3구역 시공사 입찰 제안서 마감 결과 예상대로 최초 입찰에 참여했던 3개 건설사 모두 재입찰했다.

한남3구역은 서울 용산구 한남동 686번지 일대 38만6395.5㎡ 부지에 지하 6층~지상 22층 규모의 아파트 197개동 총 5816가구(임대 876가구 포함)와 근린생활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가 약 7조원으로 공사비만 1조8881억원에 달하는 초대형 사업장이다.

다시 뛰어든 3개 건설사 모두 명품 단지를 짓겠다며 입찰 전부터 강력한 수주 의지를 드러냈다. 현대건설은 '한남 디에이치 더 로얄', GS건설은 한남자이 더 헤리티지', 대림산업은 '아크로 한남 카운티'로 단지명을 제시했다.

당초 내달 26일 예정이었던 시공사 선정은 코로나19 여파로 잠정 미뤄졌다. 일단 조합은 5월 중 합동설명회와 총회를 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남3구역 재개발은 지난해 10월 입찰을 받았지만, 수주전이 과열되자 정부와 서울시가 특별점검을 진행했고, 결국 입출 무효 판정을 받았다. 이에 조합은 최초 입찰을 무효로 하고 재입찰을 받았다.

김성권 기자  ksk@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