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28 토 22:23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증권
NH투자증권, 직접 만드는 알고리즘 매매서비스 출시핀테크 업체 뉴지스탁에서 운영하는 젠포트 플랫폼과 제휴
<사진=NH투자증권>

[한국정책신문=김진솔 기자] NH투자증권은 투자자가 직접 만드는 알고리즘(주식매매 투자전략)을 기반으로 한 매매지원 서비스 '젠포트 DIY(Do it yourself)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젠포트란 핀테크 기업 뉴지스탁에서 운영하는 플랫폼의 이름으로, 이를 통해 투자자가 직접 주식 매매 알고리즘을 만들거나 타인이 만든 알고리즘을 참고해 자신만의 알고리즘을 만들 수 있다.

NH투자증권의 젠포트 DIY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먼저 젠포트에서 자신만의 알고리즘을 직접 생성 후 백테스트를 통한 검증을 마쳐야 한다.

이후 NH투자증권의 나무(NAMUH) 모바일 앱의 알고리즘 마켓에서 서비스에 가입하고, 본인만의 알고리즘에 의한 매매 시그널이 발생할 때마다 주문을 실행하면 된다.

한편 NH투자증권은 2018년 자동화된 알고리즘 기반의 주식투자 서비스인 알고리즘 마켓을 출시했다.

알고리즘 마켓은 성장성이 뚜렷한 소형주만 골라주거나 애널리스트 보고서를 분석해 추천 종목을 골라주는 등의 총 10개 투자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알고리즘 마켓에서는 추천 종목에 대한 간편 주문이 가능하고, 투자자 본인 계좌의 운용 수익률과 추천 전략의 수익률을 비교해 투자성과 점검을 할 수 있어 실제 주식투자 고객들의 성과 관리에 유용하다.

NH투자증권 젠포트 DIY 서비스의 최소 투자금액은 100만원이고, 주식 매매수수료는 0.15%가 적용된다.

주식 매매수수료 외에 별도의 이용료는 부과하지 않는다.

젠포트 DIY 서비스를 출시한 이수환 NH투자증권 Digital솔루션부장은 "자신이 직접 퀀트 전략을 만들어 매매하고 싶어 하는 투자자들이 상당히 많다"며 "이번에 출시하는 젠포트 DIY 서비스가 해당 니즈가 있는 투자자들에는 유용한 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진솔 기자  realsound@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H투자증권#나무#퀀트

김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