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28 토 22:23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증권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 이메일 해킹...60억 증발수개월 전부터 홍콩법인 전산망에 침투한 것으로 추정
<사진=미래에셋대우>

[한국정책신문=김진솔 기자]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이 이메일 해킹(피싱)으로 500만달러(한화 약 60억원)의 피해를 봤다.

27일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이달 초 홍콩법인이 진행하는 항공기 인수 계약 잔금 처리 과정에서 매각 측을 사칭한 해커에게 속아 잘못된 계좌에 이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앞서 미래에셋대우 홍콩법인의 거래 담당자는 잔금 500만달러를 첨부한 계좌로 보내 달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받았다.

해당 메일 주소는 기존에 소통하던 항공기 매각 측과 같았고 메일의 서식도 일치해, 의심 없이 잔금을 송금했다.

그러나 며칠 후 매각 측에서 잔금이 들어오지 않았다는 답신을 받아 해커에게 당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미래에셋대우는 즉시 홍콩 경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업계에서는 메일 주소와 서식이 같았다는 점과 거래 마무리 단계를 노렸다는 점을 근거로 수개월  전부터 홍콩법인 전산망에 침투한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경과에 대해서 "말 그대로 수사 중인 내용이기 때문에 아직 모른다"고 답했다.

김진솔 기자  realsound@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미래에셋대우#해킹#피싱

김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