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29 일 12:56
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호반그룹, 코로나19로 어려운 협력사에 20억원 긴급 지원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 [사진=호반그룹]

[한국정책신문=김성권 기자] 호반그룹은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협력사들에게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 20억원을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호반그룹은 서초구 호반파크에서 협력사 대표인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에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다.

경영안정 지원금은 호반건설과 호반산업 협력사에 200곳에 전달되며 총 20억 규모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서 상생협력기금을 활용해 오는 4월 초에 지급되며, 우선 대구·경북의 협력사에 각 2000만원, 공사 진행 현장의 협력사들은 각 1000만원을 지원한다.

건설업계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협력사에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하는 건 호반그룹이 처음이다.

심용길 현호건설 대표는 "많은 기업인들이 코로나19로 예상치 못한 위기에 처했다"며 "모든 분야에서 비상 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황임에도 협력사를 위해 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해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은 "어떤 위기가 오더라도 서로를 믿고 의지하면서 어려운 시기를 이겨낸다면 반드시 새로운 기회가 올 것"이라며, "어려운 시기에 조금이나마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호반그룹은 이달 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10억 상당을 지원했다. 상업시설 임대사업을 운영하는 아브뉴프랑과 레저사업 운영사인 호반호텔&리조트는 200여 임대 매장의 소상공인과 중소사업자에게 최장 6개월간 임대료의 10~30%를 감면하기로 했다.

호반그룹 임직원봉사단 '호반사랑나눔이'는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마스크 3만 장을 전달하고, 서초구와 함께 코로나19 예방 물품 나눔 캠페인도 지원하고 있다.

김성권 기자  ksk@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