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일반포토
코오롱인더, 코로나19 대응 노사 임금·단체협약 무교섭 타결지역사회 소상공인 지원 위해 창립기념일 선물 온누리 상품권 대체
왼쪽부터 김연상 코오롱 인더스트리 노조위원장, 장희구 대표이사, 김성중 구미공장장이 18일 화상회의로 ‘2020년 임금·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

[한국정책신문=황윤성 기자]코오롱인더스트리(코오롱인더)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올해 노사 임금·단체협약(임단협)을 무교섭으로 타결했다.

코오롱인더는 화상회의를 통해 장희구 대표이사, 김연상 노동조합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조인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은 12일 노사 대표 상견례를 통해 만들어져 16~17일 조합원 찬반투표를 통해 18일 최종 타결됐다. 이번 임단협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사회와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노사 협력이 결정됐다. 매년 임직원들에게 지급되는 약 10억원 규모의 창립기념일 선물을 온누리 상품권으로 대체 지급할 예정이다. 코오롱인더의 주요 사업장이 구미, 경산, 김천에 있어 대구·경북 지역 경제 활성화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임직원의 자발적인 참여를 통해 지급된 상품권 일부를 기증받아 지역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장 대표는 “코오롱인더도 지역사회의 일원으로 어려움을 함께 나눠야 한다”고 말했다. 김연상 노조위원장은 “협상을 빠르게 마무리하고 조업에 집중해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것이다”고 강조했다.

황윤성 기자  mint@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