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31 화 18:39
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집값 치솟는 창원..올해 3600여가구 공급성산구·의창구 중심으로 신고가 경신
3월 '성산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 등 올해 2개 단지 분양 대기

  

[한국정책신문=김성권 기자] 최근 장기 침체를 벗어난 경남 창원 집값의 상승세가 무섭다. 한달 새 최고 5000만원이나 오르는 등 연초부터 성산구·의창구를 중심으로 신고가를 새로 쓰고 있다.

18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경남 창원시 성산구 가음동에 위치한 '창원 센텀 푸르지오' 전용면적 84㎡ 20층은 지난달 5억8000만원에 거래됐다. 성산구 역대 최고가(전용 84㎡기준)로 지난해 12월에 거래된 5억3000만원보더 5000만원이나 뛴 금액이다.

성산구와 인접한 의창구에서는 창원시 역대 최고가가 나왔다. 의창구 용호동 소재 '용지 더샵 레이크파크' 전용 84㎡ 8층은 지난달 7억5900만원에 거래되며, 창원시 역대 최고가(전용 84㎡기준)를 찍었다. 지난해 12월 '용지 아이파크' 전용 84㎡ 20층이 7억 5000만원에 거래된 지 한달만에 신고가를 경신했다.

분양권에도 웃돈이 붙었다. 의창구 중동에 위치한 '창원 유니시티 4단지' 전용 84.71㎡ 30층 분양권은 지난달 5억7123만원에 거래돼 분양가 대비 1억1623만원의 웃돈이 형성됐다.

한 성산구 공인중개업소 대표는 "공급물량이 많았던 구마산지역(회원구·합포구)과 달리 최근 3년간 신규 공급이 없었던 성산구·의창구는 지난해부터 매매가가 큰폭으로 상승하는 등 활황기때의 매매가로 회복했다"며 "편의시설과 교육환경이 잘 갖춰진 매물 같은 경우 부르는게 값 일 정도로 연초부터 연일 신고가를 넘어서고 있다"고 말했다.

집값 상승과 함께 미분양도 빠르게 소진중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창원의 미분양 아파트는 2018년 12월 6754가구에서 지난해 12월 5329가구로 1년새 1425가구나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미분양이 제로 수준인 ▲성산구 9가구를 비롯해 ▲진해구 200가구 ▲의창구 312가구 ▲회원구 510가구 ▲합포구 4298가구 등이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미분양 무덤이라 불리던 창원 주택시장은 성산구와 의창구를 중심으로 매매가를 회복하며 시장이 살아나고 있다"며 "올해는 한동안 공급이 없었던 성산구에서 물량이 공급되는 만큼 내 집 마련 실수요자라면 관심을 가질 만하다"고 말했다.

창원시에서는 올해 2개 단지 2583가구가 공급된다.

오는 3월 반도건설이 창원의 강남이라 불리는 성산구 사파지구 공1블록에서 '성산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를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15층, 17개 동, 전용면적 55㎡~86㎡, 총 1045가구 규모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단지에서 백화점, 대형마트, 상남시장, 창원시청, 법원 등이 가깝다. KTX 창원중앙역과 창이대, 외관순환로 이용이 편리하다. 창원축구센터와 대방체육공원, 가음정공원, 비음산 등 단지 4면이 숲으로 둘러 쌓여 있는 숲세권 단지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창원에 첫 선을 보이는 유보라 브랜드 아파트"라며 "별동학습관, 키즈워터파크, 맘스카페 및 사우나 시설 등 차별화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우건설과 쌍용건설은 오는 6월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교방1구역 주택재개발사업을 통해 '창원 교방 푸르지오 예가'(가칭)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1538가구 규모로 이중 525가구를 일반 분양한다. 단지 인근으로 교방초, 의신여중 등 교육시설이 위치하고 추산근린공원 등 인근으로 녹지시설도 갖췄다.

김성권 기자  ksk@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