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9 일 18:38
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대림산업 국내 최초 공동주택 가변형 벽식구조 특허등록내력 벽 최소화로 자유로운 공간 연출 가능

[한국정책신문=황윤성 기자] 대림산업이 주택 상품 C2 HOUSE의 가변형 벽식 구조에 대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대림산업은 2018년 8월 기술 특허를 출원해 국내 최초로 공동주택의 가변형 벽식 구조 특허권을 인정받게 됐다.

C2 HOUSE는 작년 4월 선보인 생활형 맞춤 주거 플랫폼으로 개인의 성향과 개성에 맞춘 평면 구성이 가능하다. 기존 벽식 구조 아파트는 침실, 거실, 욕실을 구분하는 모든 벽을 내력 벽체로 시공했다. 내력 벽체는 하중을 지지해 철거나 이동동할 수 없어 리모델링이 어렵다. C2HOUSE는 하중을 지지하는 내력 벽을 3개로 최소화해 평면 가변성을 확보했다. 3개의 내력 벽을 안방과 거실, 주방을 구분하는 곳에 T자 형태로 배치해 안방과 주방, 욕실을 제외한 나머지 공간을 트거나 쪼개는 공간 연출이 자유롭다.

대림산업은 이번 특허기술이 감일 에코앤 e편한세상, e편한세상 운정 어반 프라임, e편한세상 김포 로얄하임,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에 적용됐다고 밝혔다.

C2 HOUSE의 평면도

황윤성 기자  mint@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림산업#C2HOUSE

황윤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