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9 일 18:38
상단여백
HOME 산업 의료·제약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거듭났다"샌프란시스코에 R&D연구소 설립. 글로벌 진출 강화

[한국정책신문=최인철 기자]

JP모건 헬스케어컨퍼런스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CEO 김태한 사장(왼쪽)과 존림 부사장이 경영방침을 설명했다.

15일 미국에서 열리고 있는 JP모건 헬스케어컨퍼런스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 제품기준 35개의 CMO(위탁생산: Contr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프로젝트, 42건 CDO(위탁개발: Contract Development Organization)프로젝트, 10건의 CRO(위탁연구: Contract Research Organization) 프로젝트 등  47건의 글로벌 제조 승인을 획득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바이오기업으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설립 7년만에 세계 CMO기업 중 세계 최대의 생산규모(36.4만리터)를 갖췄다.  병렬공업을 통해 경쟁사 대비 공장 건설과 가동에 필요한 기간을 40% 가까이 단축하는데 성공했다. CMO 분야의 목표는 생산제품수를 2018년 27개, 2019년 35개에서 2020년 47개까지 증가시키는 것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5개, 2019년 42개의 누적 프로젝트를 수행한데 이어 올해 최소 18개의 프로젝트를 추가해 60개 이상의 프로젝트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샌프란시스코에 R&D연구소를 세워 미국, 유럽, 아시아 등지에 추가 글로벌 시장공략을 강화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MO에 CDO, CRO, sCMO로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대하며 바이오의약품 생산과 관련된  전방위 제조와 계약이 가능한 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최인철 기자  Ian@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인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