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3 목 11:43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증권
금투협, 소부장 펀드 출시 기념 가입행사 개최손실 약 32.4% 우선 부담으로 투자 안정성 높여
15일 나재철 금융투자협회장이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점에서 소재기업 사모투자재간접펀드에 가입하고 있다. <사진=금융투자협회>

[한국정책신문=김진솔 기자] 한국금융투자협회는 15일 우리 소재‧부품‧장비기업 지원을 위한 사모투자재간접 펀드 출시를 기념해 '골든브릿지레인보우 중소성장기업 증권 투자신탁' 가입행사를 개최했다.

소재‧부품‧장비기업 사모투자재간접펀드는 지난해 10월 협회 제안으로 자산운용업계와 논의를 통해 출시한 공모 신상품이다.

이 공모펀드를 출시한 운용사는 엄격한 기준으로 심사‧선정한 8개의 전문투자형 사모펀드를 편입하고 각 사모펀드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주식 및 메자닌 등에 펀드재산의 50% 이상을 분산투자할 예정이다.

이날 나재철 금투협회장은 서울 여의도 하나금융투자 본점에서 열린 행사에서 "이 펀드로 유입된 자금이 우리 기업의 성장을 위한 재원으로 활용되고 그 투자성과가 공모펀드 투자자에 돌아가는 선순환 구조의 좋은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펀드의 특징은 손실을 개인보다 우선 부담하는 안정성이다.

각 사모펀드에서 손실이 발생하는 경우 사모운용사와 한국 성장금융이 사모펀드별로 약 32.4%의 손실을 먼저 부담한다.

또한 설정 후 48개월간 환매가 불가능한 폐쇄형 펀드로 설정되기 때문에 투자자의 환금성 보장을 위해 90일 이내에 거래소에 상장할 예정이다.

<표=금융투자협회>

해당 펀드는 골든브릿지자산운용을, 신한비엔피파리바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상품을 출시했으며 오늘(15일)부터 선착순으로 각 판매사 영업점에서 가입할 수 있다.

나 회장은 "앞으로도 금융투자업계와 함께 우리경제와 자본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투자자에게 성공적인 투자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상품을 출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진솔 기자  realsound@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