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9 일 18:38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작년 4조4천억어치 손상화폐 폐기…5t트럭 114대 분량5만원권 발행 2009년 이후 최대 규모…화재·습기 등 원인
습기 등으로 훼손된 지폐.<사진=한국은행>

[한국정책신문=강준호 기자] 지난해 불이나 습기 등으로 못 쓰게 돼 폐기된 손상화폐가 4조4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중 손상화폐 폐기 및 교환 규모'에 따르면 지난해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6억4000만장으로 전년보다 1000만장(2.2%) 늘었다. 5만원권이 발행된 2009년 이후 최대 규모다.

이를 액수로 따지면 무려 4조3540억원을 1년 전보다 927억원 증가했다.

폐기된 손상화폐 중 지폐는 6억1000만장(4조3516억원)이다.

권종별로는 만원권이 3억3000만장으로 폐기된 지폐의 53.5%를 차지해 비중이 가장 크고 천원권은 2억3000만장(37.8%), 5000원권은 4000만장(6.7%), 5만원권은 1000만장(2.0%) 순이었다.

폐기된 지폐는 5톤(t) 트럭 기준 114대 분량이며 낱장으로 쌓을 경우 총 높이가 롯데월드타워 높이의 117배인 65.2㎞에 달한다.

동전은 2590만장, 액수로는 24억원어치가 폐기됐다.

동전별로 보면 10원짜리가 1110만장으로 폐기 동전의 42.9%를 차지했으며 100원짜리는 990만장(38.2%), 50원짜리는 260만장(10.1%), 500원짜리가 230만장(8.8%)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 한은 화폐교환 창구를 통해 교환된 손상화폐는 3180만장, 액수로 74억원이다. 이는 전년보다 770만장, 17억6000만원이 증가한 규모다.

화폐 손상의 주요 원인은 화재와 습기 등으로 나타났다.

한은은 화재 등으로 지폐가 일부 또는 전부가 훼손돼 사용할 수 없게 된 경우 남아있는 면적이 4분의 3 이상이면 액면금액의 전액을, 5분의 2 이상~4분의 3 미만이면 반액을 새 돈으로 교환해준다.

동전은 손상되거나 기타 사유로 통용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액면금액으로 바꿔준다. 다만 모양을 알아보기 어렵거나 진위를 판별하기 곤란한 경우에는 교환이 불가하다.

손상화폐 교환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한은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강준호 기자  jh08@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