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2 수 17:44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증권
NH-아문디자산운용, 베트남 최대 증권사 산하 운용사와 MOU 체결투자 제한 높은 베트남 시장 관련 다양한 상품 공급 예정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이사(왼쪽)와 래 띠 레 항 사이공증권자산운용 대표이사가 지난 13일 협력의정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NH아문디자산운용>

[한국정책신문=김진솔 기자] NH-아문디(Amundi)자산운용은 지난 13일 글로벌 자산운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베트남 사이공증권자산운용(SSIAM)과 사업협력의정서(MOU)를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이공증권자산운용 베트남 최대 증권사인 사이공증권이 지난 2007년 설립한 100% 자회사이다.

이번 체결식에는 배영훈 NH-아문디자산운용 대표이사와 래 띠 레 항 사이공증권자산운용 대표이사가 직접 참여해 협력을 약속했다.

NH-아문디자산운용은 이번 협력의정서 체결을 통해 베트남 호치민시증권거래소의 VN3·VN50 지수를 사용하는 상품개발 관련 배타적 협력권을 얻었다.

이를 토대로 사이공증권자산운용과 해당 지수를 추종하는 상품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양 사는 베트남 시장에 투자할 수 있는 다양한 펀드 상품개발 사업에 협력하기로 했다.

앞서 NH-아문디자산운용은 지난해 5월 국내 최초로 VN30지수를 기초로 하는 레버리지 상품인 'NH-Amundi 베트남 레버리지 펀드'를 출시한 바 있다.

이 펀드는 VN30지수를 추종하는 상장지수펀드(ETF)와 선물 등에 투자해 VN30지수 일일 등락률의 1.5배를 추종하는 전략을 통해 베트남 증시가 상승할 때 레버리지효과를 일으켜 수익을 낼 수 있는 상품이다.

배 대표이사는 "베트남은 신흥이머징 국가 중에서도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아직은 투자방법이 제한적인 베트남 시장에 한국 투자자가 투자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진솔 기자  realsound@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