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4 월 11:38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13월의 보너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15일 개통산후조리원 비용-박물관·미술관 입장료 자료 추가 제공
<사진=pixabay>

[한국정책신문=강준호 기자] 국세청은 근로자와 회사가 연말정산을 보다 편리하게 할 수 있는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오는 15일부터 개통한다고 9일 밝혔다.

영수증 발급기관에서 추가·수정해 제출하는 자료를 반영한 최종 자료는 오는 20일부터 제공될 예정이다.

다만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제공된 자료가 실제와 다르거나 조회가 되지 않을 경우 근로자는 영수증 발급기관에서 증빙서류를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올해부터 신용카드 사용액 중 30% 소득공제율이 적용되는 박물관·미술관 입장료는 구분 표시해 제공된다.

의료비 세액공제 대상으로 추가된 산후조리원 비용 자료도 새롭게 제공한다.

또 부양가족의 간소화 자료 제공동의 신청서를 제출할 때 국세청 전산망으로 가족관계가 확인되는 경우에는 가족관계를 입증하는 서류를 따로 제출할 필요가 없다.

영수증 발급 기관은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오는 13일 오후 8시까지 반드시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국세청 관계자는 "서비스 이용이 집중되는 오는 개통일과 20일 자료 확정일에는 접속 대기시간이 길어질 수 있으니 양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강준호 기자  jh08@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