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19 수 11:51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범금융 신년인사회] 홍남기 부총리 "금융 변화·혁신 통해 경제 지원군 돼길"경제의 혈맥으로서 금융의 역할 강조...리스크 관리도 당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정책신문=김진솔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금융이 자체적 변화·혁신 노력을 하고 '경제의 지원군'이 되길 주문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년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올해 경기반등과 성장회복을 위해 금융이 '경제의 혈맥'으로 든든한 지원군이 되어 달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신년을 맞이하면서 올해 반드시 경기반등을 이루고 성장잠재력 확충의 토대를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홍 부총리는 "자금 흐름이 보다 더 생산적인 분야, 투자로 돌려지기를 기대한다"며 '모험자본'의 충분한 공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서민금융 공급, 채무조정 지원 등 포용금융에 대해 보다 적극적인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금융의 변화와 혁신 노력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먼저 홍 부총리는 "금융의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하고 규제샌드박스, 오픈뱅킹 등 새로운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 이유로는 지난해 한 글로벌 컨실팅사의 보고서를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혁신이 없으면 전 세계의 은행 3분의 1이 소멸한다"고 해당 보고서를 인용했다.

이어 그는 "선진적인 리스크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글로벌 인재를 적극 육성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더욱 힘써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홍 부총리는 "금융의 경우 리스크 발생 시 취약성과 파급력이 상대적으로 크다"며 "역할만큼 리스크 관리도 절대적으로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한국은행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과 은행, 증권, 카드 등 주요 금융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김진솔 기자  realsound@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