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4 월 14:09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범금융 신년인사회] 윤석헌 금감원장 "'호시우보' 자세로 감독"…'신뢰회복' 당부대내외 리스크 대비·공정 금융시장 질서 확립·책임있는 혁신 강조
3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한국정책신문=이지우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3일 '신뢰받는 금융'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윤석헌 원장은 이날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0 범금융 신년인사회'에서 신년사를 통해 "'호시우보(虎視牛步)'의 자세로 금융시스템 안정을 해치는 위험요인을 살피고 흔들림 없이 감독업무에 정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금융사에 "새해에 금융권은 '국민들로부터의 신뢰 회복'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 원장은 경제상황과 관련해서 "올해도 저성장·저금리 추세와 가계부채 부담 속에 해외 리스크 요인이 가미돼 갈등과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금융 환경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진단했다.

이어 "대내외 잠재 리스크에 보다 철저히 대비하고 공정한 금융시장 질서 확립에 적극 동참하면서 기술환경 변화에 책임있는 혁신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원장은 "포용금융을 적극 펼치고 소비자 중심의 경영문화를 확립하는 등 금융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편 이날 신년인사회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윤 금감원장 등 정부 관계자, 민병두 국회 정무위원장 등 국회의원, 금융회사 최고경영자(CEO) 등 1300여 금융계 인사가 참석했다.

 

이지우 기자  jw@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