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0 화 17:14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경제일반
경상수지 6개월 연속 흑자…수출은 여전히 하향세상품수지 흑자규모 감소…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4.5% ↓
<사진=뉴스1>

[한국정책신문=이지우 기자] 우리나라 10월 경상수지가 6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9년 10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10월 경상수지는 78억3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5월 이후 6개월 연속 흑자다.

흑자 규모는 작년 10월(94억7000만달러) 이후 12개월 만에 가장 컸다.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지난해 동월 105억2000만 달러에서 80억3000만 달러로 축소됐다. 축소 요인은 상품수지를 구성하는 수출과 수입이 감소하면서다. 특히 수출의 감소폭이 더 컸다.

10월 수출은 491억2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574억8000만달러)보다 14.5% 감소했다. 수입은 410억9000만 달러로 같은 기간 12.5% 감소했다.

한은은 수출 감소의 원인으로 글로벌 교역량 및 제조업 위축, 주요 수출 품목의 단가 하락을 꼽았다.

10월 수출물가지수를 살펴보면 반도체의 경우 전월 동월 대비 34.0% 하락했고 석유 제품의 경우 20.7% 떨어졌다. 화공품과 철강도 각각 지난달 대비 13.6%, 12.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수지 적자 규모는 운송수지와 지적 재산권 사용료 수지의 개선으로 지난해 동월 20억6000만 달러에서 17억2000만달러로 줄었다.

운송수지는 4000만 달러 적자를 보여 지난해 같은 달 대비 적자폭이 1억7000만 달러 줄었다.

금융계정은 102억4000만 달러 순자산 증가를 보였다.

직접투자는 내국인 해외투자가 22억4000만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국내투자는 12억달러 늘었다.

증권투자의 경우 내국인 해외투자가 34억9000만달러 증가해 지난 9월 이후 2개월 연속 증가했다. 특히 주식 투자는 35억1000만 달러 증가해 지난 2016년 3월 이후 44개월 연속 증가세다.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는 6억6000만달러 증가했다. 지난 9월 감소 후 다시 증가세로 전환한 셈이다.

파생금융상품은 3억3000만달러 감소했다. 기타투자는 자산이 41억6000만 달러 증가하고 부채는 20억6000만 달러 줄었다. 준비자산은 4억9000만달러 증가했다.

 

이지우 기자  jw@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