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4 토 15:39
상단여백
HOME 경제ㆍ금융 보험
교보생명, 윤동주 '호주머니'로 광화문 글판 새 단장힘든 현실에도 주먹 쥐고 힘내라는 의미 담아
2일 교보생명 광화문글판 '겨울편'이 내걸린 광화문 교보생명빌딩 모습. <사진=교보생명>

[한국정책신문=이지우 기자] 올 겨울 광화문 거리를 따뜻하게 데워줄 광화문 글판이 윤동주 시인의 '호주머니'로 새롭게 단장했다.

교보생명은 광화문글판 '겨울편'에 윤동주 시인의 동시 '호주머니'가 실린다고 2일 밝혔다. '호주머니'는 시민들이 직접 뽑은 문안이다.

윤동주는 일제강점기의 어려운 시대에 펜으로 저항한 우리나라 대표 민족시인이다. '서시', '별 헤는 밤' 등 불후의 명작을 다수 남겼다.

글판에 실리는 시구는 "넣을 것 없어 걱정이던 호주머니는 겨울만 되면 주먹 두 개 갑북갑북"이다.

이 시는 입을 것, 먹을 것 모두 모자랐던 일제강점기에 쓰여진 시로, 호주머니에 넣을 것 하나 없는 힘든 현실이지만 호주머니 속 두 주먹을 불끈 쥐며 힘을 내라는 위로를 건넨다.

시구에 나오는 '갑북갑북'은 '가득'을 의미하는 평안도 방언으로, 호주머니가 가득 찬 모양을 형상화했다.

'호주머니'는 시민들이 직접 뽑은 문안이다. 시민 공모 문안은 2011년 이후 8년 만이다.

글판에는 추위에 볼이 빨개진 어린아이가 텅텅 비어있던 호주머니에 주먹을 넣고 흡족한 미소를 짓는 모습이 담긴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윤동주 시인의 시에는 시대를 뛰어넘어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힘이 있다"며 "'어려움 속에서도 주먹을 쥐고 씩씩하게 살아가자'는 울림이 시민들에게 위로와 희망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화문글판은 교보생명빌딩 외벽에 내걸리는 가로 20m, 세로 8m의 대형 글판으로, 지난 1991년부터 시민들에게 희망과 사랑의 메시지를 전해오고 있다. 광화문글판 '겨울편'은 내년 2월 말까지 광화문 교보생명빌딩과 강남 교보타워 등에 걸린다.

 

이지우 기자  jw@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