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2 목 21:04
상단여백
HOME 산업 유통
CJ제일제당, '비비고 군교자' 2개월 만에 30억 매출월 평균 15억 매출로 히트상품 대열 안착…내년 1월 신제품 출시
비비고 군교자 이미지 <CJ제일제당 제공>

[한국정책신문=이해선 기자] CJ제일제당(대표 신현재)은 지난 9월에 출시한 ‘비비고 군교자’가 2개월 만에 누적 매출 30억원을 돌파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월 평균 15억원의 매출성과로 단숨에 히트상품 대열에 안착한 것으로 평가된다. 같은 기간 판매된 개수만 50만봉을 넘었다. 본격적인 겨울철 성수기 시즌이 다가오면서 비비고 군교자 판매는 한층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비비고 군교자의 인기 비결은 외식 전문점에서 즐길 수 있는 ‘수제형 고급만두’를 구현한 제품력을 꼽을 수 있다. 비비고 군교자는 고기와 야채 중심의 만두소를 활용한 기존 냉동만두와는 달리, 돼지고기생강구이, 해물파전, 고추장불고기 등 한식 정찬 메뉴를 만두소로 활용해 ‘만두의 메뉴화’를 구현했다.

유려한 선으로 멋스러움을 살리면서도, 바닥은 고르고 평평하게 만들어 조리 편의성을 살렸다. 또 만두소와 피의 최적의 배합비를 찾아내 육즙을 가득 채워 촉촉한 만두소의 맛과 쫄깃하고 바삭한 만두피의 식감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바삭한 식감을 극대화하기 위해 ‘비비고 만두’만의 차별화된 제분 기술로 만두피를 만들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만두가 주력하고 있는 ‘한식만두 프리미엄화’ 전략에 맞춰 비비고 군교자를 선보였다. 기존에 없던 냉동만두의 맛을 살리기 위해 정갈한 한식의 맛을 담은 수제형 교자 콘셉트로 만들었다. 

출시 당시 ‘비비고 군교자 오리지널’과 ‘비비고 군교자 해물파전’ 2종을 선보였고, 내년 1월에는 ‘비비고 군교자 매콤불고기’ 신제품을 출시하며 매출 극대화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김숙진 CJ제일제당 냉동혁신팀장은 “비비고 왕교자와 비비고 한섬만두가 기존 냉동만두의 틀을 깨고 시장의 변화를 불러일으킨 것처럼, 비비고 군교자의 특장점을 지속적으로 알리며 시장 트렌드를 이끌어 갈 대표 주자로 육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해선 기자  lhs@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비비고 군교자#만두#CJ제일제당#군만두

이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