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7 일 09:08
2019-11-13
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포스코건설, 8477억 규모 광주 풍향 재개발사업 수주
광주 풍향 재개발사업 조감도 <포스코건설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포스코건설은 약 8000억 규모의 광주광역시 북구 풍향구역 재개발사업의 시공사로 최종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회사 측은 시공사 선정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 958명 중 501명(52%)의 표를 받아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광주 ‘풍향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은 북구 풍향동 600-1번지 일원의 15만2317㎡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총 공사비는 8477억원이며 재개발을 통해 지하 6층, 지상 최고 34층, 28개동 3000가구 규모의 단지 및 부대복리시설이 들어선다.

포스코건설은 광주 풍향구역만을 위한 다양한 특화설계를 제안했다. 국내 최고 수준의 최고급 마감재와 가구 당 2.5대의 넉넉한 주차공간, 포스코강판 기술을 활용한 인테리어 마감재 ‘포스마블’ 등을 제시했다.

또 프랑스 파리의 랜드마크 ‘라 데팡스’에서 영감을 얻은 ‘글로리 게이트’, 무등산 서석대와 능선을 건축적으로 재해석한 아파트 형태와 배치, 100m 높이의 스카이 브릿지까지 광주의 새로운 100년을 대표할 랜드마크 청사진을 선보였다.

이밖에 발코니 수입 조합 귀속, 이주비 지원 등 파격적인 금융혜택을 제공해 조합원들의 금전적인 부담을 최소화했다.

포스코건설은 올해 대전, 대구 등에서 추가 수주를 앞두고 있어 도시정비사업분야서 창사 이래 최초 2조원 수주를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낙관한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