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7 일 09:08
2019-11-13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박원숙, 아들 향한 그리움에 '눈물'...."나중에 다시 만나자" 오열
사진=MBN '모던 패밀리'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박원순이 교통사고로 안타깝게 세상을 떠난 아들 故 서범구 씨를 그리워하며 눈물을 흘리고 말았다.

지난 8일 방송된 MBN '모던 패밀리'에서는 배우 박원숙이 아들의 16주기를 맞아 남해로 찾아온 아들의 친구들과 만남을 가졌다.

박원숙 아들 서범구 씨는 지난 2003년 11월 내리막길을 걷던 중 주차돼 있던 트럭이 굴러 내려와 안타깝게 사망했다. 너무 갑작스럽고 예상치 못한 사고로 아들을 잃은 박원숙은 오랫동안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아들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원숙은 "얘네들(아들 대학 동기들) 만나면서도 우리 아들 얘기는 안했다"라고 말을 하면서 "지난번에 나도 모르게 우리 아이 얘기를 했더니 얘네들이 '범구 얘기 처음 하셨다'라고 말을 하더라"라고 밝혔다.

박원숙 사고 당일 아들이 차에 부딪혀서 조금 다쳤다는 연락을 받았고 당시 촬영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나 병원 측에서 지금 와서 한 번 보고 가셔야 한다는 말을 듣고 병원으로 향했다고 말했다. 

박원숙은 아들의 대학 동기가 울던 모습이 기억 난다면서 "이구에 널브러져서 우는데 '많이 다쳤나?' 이렇게 말했다. 꿈에도 생각 못 했다. 그런데 그 와중에 딱 들어갔는데..."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드라마 촬영하는 것 같았다. 그리고 생각을 안했다. 깊이 생각을 안 했다. 생각을 하면 내가 너무 불쌍하고 기가 막힌 사람인 것"이라고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박원숙은 "생각하고 싶지 않고 좋은 것만 생각하고....그냥, 내가 요새는 아들이 있는 데를 안 가. 잊혀지고 상처가 아문 것 같은데 자꾸 헐뜯는 거 같아서 그냥 안 가"라고 말했다.

서범구 씨의 친구들은 그동안 만들었지만 차마 보여드리지 못했던 추모 영상을 박원숙에게 건넸다. 영상 속에는 서범구 씨의 어릴 때부터 대학 시절, 성인 때까지 고인의 생전 모습이 담겨 있었고 박원숙은 다 보고 나서 눈을 떼지 못한 채로 눈물을 보였다.

먼저 떠난 아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냐는 물음에 박원숙은 "우리 아들한테? 우리 아들은 지금 자고 있어서 아무것도 모르는데 뭐. 음, 지금 내가 얘길 해도 모르겠지만, 나중에 다시 만날 때 나도 아름답게 잘 살고 마무리 잘하고 그러면서 다시 만나자. 너무나도 철이 없는 엄마가 너무나도 미안한 우리 아들에게. 나중에 떳떳한 엄마로 같이 만나자"라고 전했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던패밀리#박원숙 아들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