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6 토 21:19
2019-11-13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윤정수, 김현진과의 소개팅 결과는? "드디어 국수 먹나?"
사진=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 윤정수&김현진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윤정수와 김현진의 소개팅은 성공했을까?

지난 7일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 시즌3'에서는 윤정수가 첫 번째 소개팅 실패에 이어 만반의 준비를 한 채로 두 번째 소개팅을 진행했다.

첫 소개팅 실패 이후 윤정수는 자신의 실수를 인지한 듯 의상부터 스타일링까지 철저하게 준비한 모습으로 소개팅 장소로 향했다.

먼저 도착해있던 소개팅녀는 김현진씨로 윤정수가 평소 입에 달고 다녔던 이상형인 170cm가 넘는 여성이었다. 청순미 가득한 김현진의 모습은 윤정수는 긴장한 듯 어쩔 줄 몰라했으며 투머니토커 기질을 버리고 진지하게 소개팅에 임했다.

두 사람은 식사 후 김현진이 원했던 한강에서 캔 맥주를 한 잔하기 위해 차를 타고 이동했다. 그러나 심각한 교통체증으로 인해 두 사람은 교통 지옥에 갖혔고 윤정수는 30분 후 생방송 라디오 스케줄을 가야하는 일이 생겼다.

이에 윤정수는 다급한 듯 2시간 동안 마사지 샵에서 마사지를 하고 계실 것을 추천했다. 라디오 부스에 도착한 윤정수의 모습에 스태프들은 "드디어 국수 먹을 수 있는거야?"라고 물었고 윤정수는 활짝 웃으며 "멋진 분이 나왔어"라고 대답했다.

하지만 방송 말미에 소개팅녀 김현진 씨가 "이제 그만해도 된다"라고 말하며 마사지샵을 빠져나가는 모습을 보여 VCR을 보던 패널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과연 윤정수의 소개팅이 성공했을지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내는 장면이었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애의 맛 시즌3 윤정수#윤정수#김현진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