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4 목 19:47
2019-11-13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현대차, 수소전기차 대중화 시대 앞당긴다글로벌 업체들과 가격경쟁력 확보 위한 기술협력강화…수소차 대중화에 '가속'
현대자동차와 수소기술개발 협력 강화에 나서는 3사 로고 <현대자동차 원본제공 편집>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가 수소연료전지와 수소 생산 및 저장 분야에서 혁신적인 기술로 비용절감을 이뤄낸 글로벌 업체들과 기술개발 협력을 강화한다. 기술고도화로 가격경쟁력을 확보해 수소전기차의 대중화 속도를 올리기 위해서다.

30일 현대자동차는 ∆스웨덴의 연료전지 분리판 코팅기술 전문업체 ‘임팩트코팅스(Impact Coatings AB)’와 ∆이스라엘의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 기술업체 ‘H2프로(H2Pro)’ ∆스위스 수소저장·압축 기술업체인 ‘GRZ테크놀로지스(GRZ Technologies)’ 등과 전략투자 및 공동기술개발 협력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먼저, 임팩트코팅스와는 연료전지 분리판 코팅 기술인 ‘물리기상증착(PVD) 세라믹코팅’ 기술 상용화에 나선다.

현재 수소전기차의 스택을 구성하는 연료전지 분리판의 표면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귀금속을 사용해 코팅한다. 임팩트코팅스의 ‘물리기상증착 세라믹코팅’ 기술은 세라믹을 코팅소재로 사용해 스택의 생산원가를 대폭 절감할 수 있고 결과적으로 수소차의 판매가를 낮출 수 있다.

현대차는 임팩트코팅스와 해당 기술을 양산차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협력에 나서며 현대차의 수소전기차에 적합한 ‘맞춤형 연료전지 분리판’의 공동개발도 계획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H2프로와는 당사의 수전해기술을 통한 수소생산원가 절감과 충전소 확대를 꾀한다.

수전해기술은 전기로 물을 분해해 수소를 얻는 친환경전력 기반의 수소생산기술로 고가의 분리막이 사용된다. 반면 H2프로의 수전해기술은 독자촉매로 분리막 없이 수소를 생산해 고가의 분리막 탑재·보수 비용이 전혀 들지 않는다. 수전해에 필요한 전력량도 기존 대비 약 20% 절감할 수 있는 고효율·친환경 수소생산 방식이다.

따라서 수소생산원가는 크게 낮아지고 해당 기술을 고도화 할 경우, 한 장소에서 수소 생산과 충전을 동시에 할 수 있는 온사이트(On-site)형 수소충전소 구축도 가능해진다.

스위스의 GRZ테크놀로지스와는 저압 수소저장기술과 독자 수소압축·충전기술이 실제 수소충전소에 적용되도록 상용화를 추진한다.

GRZ테크놀로지스만의 독자 금속수소화물 수소저장탱크는 일반 수소저장탱크의 저장 압력인 200~500바(bar) 대비 현저히 낮은 10바(bar)로도 기존보다 약 5~10배 많은 양의 수소를 저장할 수 있어 안전성과 효율성이 탁월한 장점이 있다.

또한 GRZ테크놀로지스는 금속수소화물 탱크를 활용한 수소전기차 압축·충전기술도 보유하고 있어 기존의 기계식 수소 압축·충전기와 비교해 설치 및 유지·보수 비용이 낮다. 때문에 수소충전소에 적용시 안전성은 향상되고 수소충전 비용은 낮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자동차의 지영조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연료전지 분리판과 수소 생산·저장 및 압축 기술을 보유한 혁신 기업들에 투자해 수소차의 원가 저감 및 수소 인프라의 경제성과 안전성 강화를 기대한다”며 “수소전기차에 대한 고객의 접근성을 높여 대중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자동차#현대차#수소#수소차#수소전기차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