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19 수 09:31
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김승현 여자친구(알토란 작가 고은정) 열애...딸에게 결혼 허락받고 싶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캡처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김승현 여자친구(알토란 작가 고은정)가 화제인 가운데 김승현이 딸 수빈에게 여자친구와의 열애와 결혼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김승현이 현재 교제 중인 여자친구와 진지한 만남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날 김승현은 "얼마 전에 부모님과 만나고 있는 분의 부모님과 함께 서로 인사드리는 상견례 자리를 갖게 됐다. 수빈이도 원래 그 자리에 오기로 했는데 수빈이 학교 사정도 있고 해서 참석하지 못했다"며 "그래서 상견례 때 얘기도 해주고 또 마지막으로 수빈이한테 허락을 받고 싶었다. 미안하고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싶어서 속 시원하게 얘기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후 김승현은 수빈이와 단둘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바다로 향했다. 어색한 분위기 속에 김승현은 "아빠가 저번에 소개해준 언니 만나는 거 알고 있지?"라며 어렵게 여자친구 이야기를 꺼냈다. 그러면서 "너도 그 언니 봤고, 그쪽 부모님께도 인사드린 거 다 알고, 아빠가 결혼까지 생각하고 만나는 거 잘 알지 않냐. 아빠가 결혼한다니까 넌 서운하고 그러냐"며 조심스럽게 물었다. 그러자 수빈은 "서운할 게 뭐가 있겠냐"며 아무렇지 않은 척 말했다. 이에 김승현은 "근데 왜 상견례 때 안 나왔냐"며 궁금해했고, 수빈은 "어른들 얘기하는 곳에 내가 가서 얘기할 거리가 없지 않냐"고 답했다. '

수빈이의 대답에 김승현은 "언니도 그렇고 그쪽 부모님들은 너를 되게 보고 싶어 했다. 물론 네가 학교 일도 바쁘고 어색한 것도 있어서 그런 거라고 다 이해하고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수빈이에게 그 자리에서 있었던 이야기를 해주고 싶었다”며 “무엇보다 수빈이에게 허락을 받고 싶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수빈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일반적인 상견례 자리에는 자녀가 없지 않냐"며 "괜히 내가 갔다가 분위기만 어색하게 만들고 부담스러울 수도 있을 거 같아서 그냥 당일에 아프다고 핑계 댔다. 그 자리에 내가 있는 것도 이상하지 않냐"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그동안 수빈은 아빠의 결혼을 누구보다 바라는 모습이었지만, 막상 현실로 다가오자 생각이 많아진 듯했다. 하지만 김승현 앞에서는 티 내지 않고 "연인이 아니라 배우자가 될 사람인데 연락이 안 되면 얼마나 화가 나겠냐. 잘해줘라"라며 연애 코치까지 해주는 등 속 깊은 모습을 보였다. 

한편 김승현은 종합편성채널 MBN '알토란'의 작가와 핑크빛 열애 중이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승현여자친구#알토란작가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