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5 일 12:01
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정책일반
국토부·세종시, 레벨3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 서비스 '첫 선'29일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 및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컨퍼런스 개최
자율주행버스 시연 시나리오 <국토교통부 제공>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29일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와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자율주행 모빌리티 국제 컨퍼런스’를 공동 개최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자율주행버스 시승행사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해당 시승행사에서는 ‘자율주행기반 대중교통시스템 실증 연구’를 통해 개발한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버스가 오늘 최초로 세종시를 달린다.

시연은 총 9회 진행되며 △버스정류장 정밀정차 △자율과 수동 제어권전환을 통한 회전교차로 통과 △통신을 통한 교통신호정보 수신 △스마트폰을 활용한 버스 승․하차 기술을 선보인다.

이번 시연을 시작으로 올해는 2대의 중소형 버스가 주 2~3회 9.8km구간의 실증운행에 나서며, 이후 2021년에는 35.6km 구간에서 레벨4 수준의 차량 8대가 주 20회의 빈도로 운행할 예정이다.

국토부와 세종시는 공동 개최를 통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준비하는 중앙부처와 지자체의 협력 모델을 계속 발굴할 예정이다. 이에 이르면 올해 11월부터 자율주행버스가 세종시에서 운행을 시작하고 2023년에는 자율주행 기반 대중교통시스템이 상용화될 것으로 보인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토부#세종시#자율주행#자율주행차#모빌리티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