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23 목 11:43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KT-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카 기술시연 및 교류회양사간 기술협력을 통해 이룬 첫 성과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모비스의 자율주행차 ‘엠빌리’로 KT 5G V2X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시연하고 있다. <KT 제공>
충남 서산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서 21일 열린 기술교류회에서 KT 기업고객본부 정윤식 본부장(오른쪽 뒷좌석)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자율주행차에 탑승하고 있다. <KT 제공>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KT(회장 황창규)는 현대모비스,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위치한 현대모비스 주행시험장에서 ‘5G 커넥티드 카 기술 교류 시연회’를 진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행사는 지난해부터 5G 커넥티드카 기술 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KT와 현대모비스가 1차 협력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해 개발기술을 시연하고 협력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이뤄졌다.

행사가 열린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은 총면적 약 34만 평 규모로 국내기업 주행시험장 중 유일하게 자율주행 연구개발이 가능한 첨단주행시험장을 포함하고 있다. KT는 지난 12월 이곳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커넥티드카 기술을 현대모비스와 공동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1차 개발 완성과제는 크게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이다. 시스템이 완전히 주도권을 가지는 완전자율주행 시대에 안전성 확보를 위한 필수기술들이다.

이번 기술 교류 행사에서는 △보행자 무단횡단정보 수신을 통한 자율주행차량 정차(V2P) △선선행차량급정거시 차선변경(V2V) △도로표지판 인식을 통한 실시간 맵 업데이트 △자율주행차량내 센서 데이타 전송(V2I)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 등 1차 과제를 기반으로 한 5G 커넥티드카 기술을 시연했다.

특히 이날 시연한 ‘위급상황 5G 비디오 스트리밍’에는 KT의 5G 기반 초저지연 미디어 스트리밍 기술을 접목했다. 전방차량의 위급상황 영상을 차량간 통신(V2V) 메시지와 함께 실시간으로 주변 차량에 전송하는 기술로써 고속주행 중 5G 기지국과의 통신시 지연시간과 전송속도를 상황에 따라 최적화 하는 통신기술을 함께 적용해 자율주행 상황에서도 안정적으로 동작할 수 있었다.

양사는 1차 과제 성공으로 자율주행의 핵심적인 기술들을 단말, 네트워크, 응용서버를 포함한 엔드 투 엔드(End-to-End) 서비스 레벨까지 구현했다고 밝혔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KT#현대모비스#5G커넥티드카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