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16 토 21:19
2019-11-13
상단여백
HOME 산업 건설·부동산
포스코건설, 파나마 최대 복합화력발전소·LNG터미널 준공
파나마 콜론 LNG 프로젝트 현장 전경 <포스코건설 제공>

[한국정책신문=윤중현 기자] 포스코건설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라우렌티노 코르티소 파나마 대통령, 마이클 코작 미국 국무부 차관, 조일현 포스코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파나마 현지에서 준공식을 열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파나마시티 북쪽 약 60km에 위치한 콜론 지역에 발전용량 380메가와트(MW)의 파나마 최대 규모 복합화력발전소와 저장용량 18만㎥의 LNG 탱크를 건설하는 공사였다. 공사금액은 6억5000만 달러 (약 7800억 원) 규모다. 콜론 LNG 프로젝트가 마무리됨에 따라 파나마 전체 총 발전량의 약 23%를 대체할 수 있게 됐다. 파나마 정부는 인근 산업단지와 3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은 복합화력발전소 공사를 EPC 일괄수주(Turnkey) 방식으로 수주해 지난 2016년 5월 착공에 들어갔으며 이후 27개월 만에 공사를 마무리한 바 있다. 가스복합발전 공사분야에서는 중남미 최단기간 공사였다.

콜론 LNG 프로젝트의 성공 요인은 발주처와의 높은 신뢰관계 구축과 철저한 품질시공 덕분이라고 할 수 있다. 포스코건설은 현지인들과의 소통과 신뢰를 기반으로 한 근로환경을 조성하고, 재해요인을 최소화해 현지 지역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윤중현 기자  yjh@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