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1.20 수 08:39
2019-11-13
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최태원 회장, SK그룹 CEO 세미나서 '행복경영론' 강조16~18일 제주도서 2019 CEO세미나…SK그룹 경영인들 머리 맞대고 그룹 미래와 지속가능성 논의
최태원 회장 <SK그룹 제공>

[한국정책신문=한행우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019 CEO세미나’에서 ‘행복 경영’을 역설했다. 구성원의 행복이 기업의 성공으로 이어진다는 게 핵심이다. 이번 CEO세미나는 지난 16일부터 사흘 간 ‘딥 체인지 실행, 구성원들이 함께 만드는 행복’을 주제로 진행됐다.

최태원 회장은 18일 제주도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폐막식에서 연설했다.

그는 “성공한다고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지만 행복해지면 성공할 확률이 높아진다”는 ‘행복 경영의 가설’을 소개하고 “이 가설을 성립시키기 위해서는 CEO들이 지속적으로 전념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기업이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치밀한 전략을 세우듯 행복을 추구할 때도 정교한 전략과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각 사가 수립 중인 ‘행복 전략’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줄 것을 주문했다.

특히 “불확실성의 시대에 기업 지속가능성을 담보하고 모두의 행복을 지키려면 만반의 대비를 해야 한다”면서 “딥 체인지를 이끌 디지털 전환 속도, 사람에 대한 투자를 통한 인적자본 강화에 SK 미래가 걸려 있다”고 말했다.

최태원 회장은 또 최고경영자들에게 딥 체인지(Deep Change)를 가속화하기 위해 디자인 역량을 발휘해 줄 것을 주문했다. 기존 관행에서 벗어나 비즈니스 모델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해서는 CEO들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디자인 사고’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역시 앞서 첫날 기조 연설에서 “지난 8월 미국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에 참여한 많은 기업들이 앞으로는 주주이익 극대화가 아닌 모든 이해관계자를 위한 경영을 하겠다고 결의했다”며 “자본주의 정점에 있는 국가에서, 기업 목표는 돈이 아니라 이해관계자 가치라는 선언이 나온 것은 놀라운 일”이라고 소개했다.

올해  CEO세미나에는 최태원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조대식 의장과 수펙스추구협의회 7개 위원회 위원장, 각 사 CEO와 임원 등 총 80여명이 참석했다.

CEO들은 이번 세미나에서 인공지능(AI)·디지털 전환(Digital Transformation) 활용, 사회적 가치 추진 등을 통해 고객과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는 혁신 전략을 한층 가속화하기로 했다.

SK그룹은 앞으로 고객의 범주를 산업 내 가치사슬(Value Chain) 전·후방으로 확장하겠다는 전략이다. 나아가 기업의 정체성을 ‘경쟁우위 제품·서비스 공급자’에서 ‘고객 및 이해관계자 니즈 충족 및 문제해결 주체’로 바꿔 나가겠다는 구상이다. 

사회적 가치창출을 가속화하기 위한 방안 등이 논의 됐으며 구성원 역량 강화를 위해 내년 1월 출범하는 ‘SK 유니버시티’ 밑그림도 세미나에서 공유됐다. SK 유니버시티는 인적 자본 축적 및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의 통합 교육인프라가 필요하다는 최태원 회장의 제안에 따라 지난 7월부터 설립 준비가 진행돼 왔다.

교육과정은 △AI △디지털 전환 △사회적 가치 △글로벌 △리더십 △매니지먼트 △행복 △디자인 등 8개 분야에 걸쳐 450여개 과정이 1차 개설된다.  

한행우 기자  hhw86@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행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HUGEB****** 2019-10-22 09:23:03

    최태원 회장님의 독단적인 결정으로 브라질 MMX 투자해서 실패한 7000억 손실~
    SK그룹차원에서 SK네트웍스에 보상해 주세요!!
    회장님의 무책임한 결정 덕분에 소액주주로서 수년간 행복하지 않아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