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스포츠
'골목식당 초밥' 모둠초밥집, 손님들 혹평에 충격...속상함에 눈물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한국정책신문=김시연 기자] '골목식당 초밥'이 연일 화제에 오르고 있는 가운데 초밥집 사장이 손님들의 혹평에 눈물을 쏟았다.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둔촌동 골목 이야기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이날 백종원은 모둠초밥집과 초밥의 밥 양에 대해 논의했다. 사장님은 평소 팔아오던 10g에서 밥 양을 14g으로 늘린 초밥을 선보였는데. 하지만 이조차 백종원을 만족시키지 못했다. 백종원은 사장님의 밥 맛을 높이 평가한데 이어, 일본 현지 초밥집 역시 이것보다 두 배 정도의 밥을 넣는다고 말했다.  

김성주가 직접 모둠초밥집을 방문해 10g, 20g의 초밥을 비교했다. 김성주는 "둘 다 맛있습니다"라며 맛의 차이를 느끼지 못하겠다고 말하며 모두를 안심하게 했다. 이어 백종원은 상권 특성과 경쟁력을 위해 9000원에 10개 초밥 구성을 제안했다.

백종원은 가게에서 10분 정도 거리에 있는 고객들을 상대로 시식을 진행했다. 시식에 참여한 대다수가 한 끼 식사로 부족하다며 아쉬움을 드러냈고, 혹평이 쏟아졌다.  

백종원은 모둠초밥집을 찾아가 시식단의 의견을 그대로 전달했고, 모둠초밥집 아내는 "너무 어렵다. 남편이 편하게 살았으면 좋겠는데 하는 거 보니까"라며 눈물을 터트렸다. 백종원은 "편하게 어떻게 사냐"라며 다독였고, 모둠초밥집 아내는 "맞벌이하면 세 식구가 시간 여유롭게 편하게 살 수 있다. 1년 동안 하는 모습을 보니까 너무 싫더라. 고생도 많이 하고. 근데 평가를 이렇게 해주니까. 이 사람이 대충 준비한 게 하나도 없을 정도다. 이걸 서운해하면 안 되는데"라며 하소연했다. 

한편,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은 매주 수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시연 기자  kimsy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목식당 초밥#백종원의 골목식당 초밥집#골목식당 모둠초밥집

김시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초대리 2019-10-13 22:46:50

    백종원을 위한 쇼를 하기 위해 초밥집 사장님을 희생시키려 하는군요. 백종원 입 열때마다 구역질이 나서 혼났습니다. 저정도면 사기꾼이죠. 초알못 주제에 어디다가 그 무식함을 드리대려 하는지 역겹네요. 정말 보는내내 백종원의 면상을 날려버리고 싶다는 생각밖에는 드는 생각이 없었네요. 밑바닥도 저런 쓰레기같은 밑바닥이 또 있을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