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포커스 산업정책
2022년 서울 전역 '데이터 프리 도시' 된다내년부터 3년간 총 1027억원 투입…1인당 1년에 최대 63만원 편익 기대
<뉴스1>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2022년 서울이 누구나 어디서든 공공 와이파이를 무료로 쓸 수 있는 ‘데이터 프리(data free) 도시’가 된다. 

서울시는 스마트시티 인프라를 서울 전역에 촘촘하게 구축하는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계획'을 발표, 보편적 통신복지를 실현하고 통신기본권을 보장하겠다고 7일 밝혔다. 내년부터 2022년까지 3년 간 총 1027억원이 투입된다.

서울시는 스마트폰이 시민 삶의 필수재가 된 상황에서 데이터와 와이파이가 공기 같은 존재인 만큼 시민들의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향후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통신 인프라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취지를 설명했다. 특히 통신비 부담이 취약계층의 정보접근성을 떨어트리지 않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 추진 계획의 주요 사업은 대동맥에 해당하는 ‘자가통신망’과 모세혈관처럼 뻗어나가는 ‘공공 와이파이’ 그리고 사물인터넷(IoT)망 구축 등 3가지다.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서울 전 지역에 총 4237km에 이르는 자가통신망 '스마트 서울 네트워크(S-Net)'를 구축한다. 행정업무나 기반시설 관리를 위해 기관별로 자가통신망을 구축한 사례는 기존에도 있지만 서울 같은 대도시 전역에 구축하는 것은 세계 최초다.

자가통신망은 이동통신사업자의 회선을 임대하지 않고 공공이 직접 구축하는 통신망(광케이블)이다. 임대망 대비 통신비용이 저렴하고 한번 자가통신망을 구축하면 모든 행정 분야에 무제한 연결이 가능하다. 시는 자가통신망을 기반으로 '공공 와이파이'를 현재 생활권 면적 31%에서 100%로 전면 확대한다. 

추가 설치되는 ‘공공 와이파이’ AP(1만6330대)는 버스정류소, 교통시설물, CCTV지지대, 자치구 자가망 등 시·구의 기존 시설물에 우선 설치해 비용을 절감하고 시민 체감을 조기에 가시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와이파이의 최신 기술기준인 와이파이 6(WiFi 6)을 적용해 속도 개선(최대속도 9.6Gbps), 안정성 등 품질을 담보한다. 또 시민들이 공공와이파이를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강력한 보안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공공 IoT 망'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해 모든 사람과 사물이 네트워크에 연결되는 '초연결(Hyper-connected) 도시'를 완성한다. 공공 IoT 망이 구축되면 바닥에 부착된 IoT 센서를 활용한 ‘공유주차’, 위급상황 감지시 자동으로 경찰에 신고하는 ‘스마트가로등’, 치매어르신과 아동의 위치정보를 활용한 ‘IoT 실종방지’와 같은 ‘스마트도시정책’이 서울 전역에서 실행될 수 있다.

서울시는 시민 1인당 월 5만2000원, 1년이면 최대 63만원의 편익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울시 전체 사용편익은 연간 3조8776억원이다. 또 서울을 방문하는 연간 1200만명의 외국 관광객들이 공공 와이파이를 사용해 스마트폰으로 여행정보를 빠르게 찾을 수 있어 여행 편의와 만족도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데이터프리도시#스마트시티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