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2.25 화 17:48
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LG디스플레이, '민첩성 강화' 위한 조기 조직개편 단행전체 임원·담당조직의 약 25% 감축…OLED 전환 가속화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LG디스플레이가 사업의 근본적 경쟁력 강화와 효율적인 의사결정 구조로의 체질개선을 위해 조기 조직개편을 단행한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신속히 대응, OLED로의 사업 전환을 가속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LG디스플레이가 유사 조직을 통합하고 단순화하는 등의 ‘조직 슬림화’를 실시, 전체 임원·담당 조직의 약 25%를 감축했다고 4일 밝혔다.

아울러 OLED로의 사업 구조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LCD TV 개발 조직을 통합하는 등 LCD 관련 조직을 축소했다. 이에 따른 자원은 전략 사업인 대형 OLED 및 중소형 P(플라스틱)-OLED 사업 분야로 전환 배치한다.

LG디스플레이는 △기반기술연구소 △Display 연구소 등 최고기술책임자(CTO) 산하 조직을 2개 연구소 체제로 재편해 연구개발(R&D) 기능을 강화했다. TV·모바일·IT 등 3개 사업부 체제는 현행대로 유지된다.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신속한 의사결정 및 빠른 실행을 통해 사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뼈를 깎는 노력과 체질 개선을 통해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된 제품 및 기술력을 제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중국발 LCD 공급 과잉에 따른 판가 하락과 글로벌 경쟁 심화로 경영 실적이 악화돼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상태다. 

앞서 지난달 16일 한상범 최고경영자(CEO) 부회장이 실적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바 있다. 이후 정호영 LG화학 사장이 새 CEO로 선임, 17일부터 순차적으로 직원들을 대상으로 경영환경 설명회를 열어 희망퇴직에 대해서도 안내했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LG디스플레이#조직개편#LCD#OLED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