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IT·전자
애플, 신형 '아이폰11' 시리즈 공개…5G 모델은 적용 안돼성능 강화 주력하고 상대적으로 가격은 저렴
신형 아이폰11 제품 이미지(애플 제공) <뉴스1>
신형 아이폰11 제품 이미지(애플 제공) <뉴스1>

[한국정책신문=길연경 기자] 애플이 10일(현지시간) 최신형 스마트폰 아이폰11 시리즈와 애플워치 등 신제품을 첫 공개했다.

애플은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애플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 스페셜 이벤트 2019'를 열어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의 하드웨어 신제품을 발표했다. 또 게임 구독 서비스 '애플 아케이드'와 TV 동영상 구독 서비스인 '애플 TV+'도 공개했다.

첫 공개된 아이폰11 시리즈는 6.1인치 아이폰11과 5.8인치 아이폰11 프로, 6.5인치 아이폰11 프로 맥스 등이다. 이들 3종은 전작 대비 성능을 강화했고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하지만 혁신이 부족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아이폰 XR을 이은 아이폰11은 후면에 카메라 2개를 유지하되 1200만 화소 광각과 전작의 망원 렌즈를 초광각 렌즈로 강화시켜 화각이 넓은 풍경 사진을 찍기에 더 좋아졌다. 전면도 후면과 같은 화소이며, 초고해상도(UHD)로 불리는 4K 비디오와 슬로우 모션 비디오 촬영이 가능하다. 블랙, 화이트, 레드, 옐로우, 퍼플, 그린 등 총 6가지의 색상을 선보였다.

프리미엄폰 라인인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각각 5.8인치, 6.5인치 OLED가 채택됐다. 색상은 미드나잇 그린,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골드 등 4가지다. 

카메라는 후면에 인덕션 디자인으로 초광각 렌즈가 추가돼 모두 3개(초광각·광각·망원)의 렌즈가 적용됐다. 따라서 아이폰11과 같이 넓은 화각의 풍경 사진을 찍을 수 있으며, 좁은 공간에서도 많은 피사체를 화면에 담을 수 있다. 또 역동적인 구도의 부감(높은 곳에서 내려다보고 촬영한 것)·앙각(아래에서 올려다보고 촬영한 것) 사진도 찍을 수 있다.

사진을 찍다가 동영상 촬영으로 전환하고 싶을 때는 셔터 버튼을 길게 누르면 동영상 촬영으로 바뀌는 기능도 도입됐다. 동일하게 4K 촬영을 지원하며 동영상 편집이 강화돼 화면 돌리기나 잘라내기, 노출 증가, 필터 적용 같은 효과를 즉석에서 줄 수 있다.

애플은 “동영상 편집이 매우 쉬워져서 초보자도 전문가급의 동영상 결과물을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아이폰11의 가격은 699달러(약 83만원)로 책정됐다. 전작인 아이폰XR보다 50달러(약 6만원) 싸졌다. 아이폰11프로는 999달러(약 139만원)부터, 아이폰11프로 맥스는 1099달러(약 155만원)부터 저장용량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이는 전작들인 아이폰XS와 XS맥스 출시가격과 달라지지 않았다.

스마트폰의 두뇌라 불리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는 극자외선(EUV) 노광법으로 제작한 신형 ‘A13바이오닉' 칩셋이 탑재됐다. 기존 A12 칩셋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20% 향상됐고, 배터리 소모는 30% 줄어들어 아이폰11의 처리 효율이 전작 아이폰X 시리즈보다 약 10% 정도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 성능은 아이폰11은 아이폰XR보다 1시간 더 오래 지속된다.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 맥스도 아이폰XS보다 각각 4시간, 5시간 더 길다. 저전력 설계로 처리 성능은 20∼30% 높이면서 전력 소모는 30∼40% 절감했다.

삼성전자 등 세계 주요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출시하는 플래그십 제품과 달리 아이폰11 시리즈는 5G 서비스를 지원하지 않는다.

애플은 이날 최신 스마트워치 ’애플워치5‘도 선보였다. 이번 신작은 전작과 달리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애플워치는 3가지 소재로 출시되며 GPS 모델은 399달러, 셀룰러 모델은 499달러다.

또 온라인 게임 구독 서비스 '아케이드'(Arcade)를 월 4.99달러(국내 6500원)로 한 가족이 이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150여개국에서 출시될 애플 아케이드는 100여종의 게임을 보유하고 있으며 오는 19일 출시된다.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도 함께 소개됐다. 애플TV+의 월 구독료는 각각 4.99달러로 책정됐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아이폰은 엄청난 역량을 갖고 우리의 삶을 바꾸고 있는 제품"이라며 "아이폰 11은 많은 역량을 갖추면서 새로운 디자인을 추가했다”고 말했다.

길연경 기자  besound24@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애플#아이폰11#아이폰11 프로#아이폰11 프로맥스#애플워치5

길연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