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현대차,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신사업 나선다…OCI와 업무협약 체결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실증사업 실시
현대차-OCI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실증 및 분산 발전 사업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현대자동차 제공>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대표 정몽구)은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북미 상업용 태양광발전소에 연계해 실증사업을 시작함과 동시에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분산발전 사업모델 발굴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자동차그룹은 OCI와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본사에서 현대자동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과 OCI 대표이사 김택중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9일 체결했다.

OCI 는 2012년 미국에서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한 에너지 솔루션 기업이며 한·미·중 등 주요국에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이번 협력으로 신재생에너지 시장에서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고 전기차 개발부터 폐배터리의 재활용까지 ‘친환경 자원 선순환 구조’를 갖춘 기업으로 거듭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자동차그룹이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를 한국 공주시와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OCI의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해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검증한다. 

이와함께 북미지역과 국내 전력정책에 최적화된 분산발전 사업모델을 개발해 발전 사업자와 전력 유틸리티 사업자 등 각 지역의 관련 사업자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에너지저장장치란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전력이 필요할 때 공급하는 장치로 송∙배전과 가정 및 산업용 등에 활용돼 전력 시스템의 효율을 높이고 전력 수급 안정화에 기여한다.

따라서 자연 환경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지속성이 떨어지고 발전이 일정하지 않은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해 사용되는 필수장치다.

특히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가 주 전력저장원인 에너지저장장치는 본격적인 성장 궤도에 접어든 전기차 시장과 동반성장이 기대되는 차세대 유망 산업이다.

이에 현대자동차그룹은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및 사업화에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가 바로 에너지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과 더불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전기차#폐배터리#ESS#OCI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