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현대차, 상용차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 개최…준대형트럭 '파비스(PAVISE)' 공개파비스, 중형트럭과 대형트럭의 장점을 모아 경제성과 실용성 동시에 추구
파비스 <현대자동차 제공>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현대자동차(대표 정몽구)는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상용차 박람회 ‘현대 트럭앤버스 비즈니스페어’를 개최하고 신규 준대형 트럭 ‘파비스(PAVISE)’를 공개했다고 29일 밝혔다.

실물 공개된 파비스의 운전석은 실내고 1595mm에 6.7m3공간을 확보했으며 최대출력 325 PS의 7리터급 디젤 엔진이 장착된다.

평소 운전자의 운전습관을 분석해 클러스터를 통해 실시간 조언을 제공하는 연비운전 시스템과 디스크 브레이크를 적용했으며 전자식 브레이크시스템을 통한 급격한 조향 변화시 차량 전복을 방지한다.

공기압 80% 이하 저압 경고 알림과 타이어 온도 110도 이상 경고 알림 및 키 온(key on) 직후 타이어 정보 디스플레이 등을 통해 안전 운전을 돕는다.

또한 일부 대형 트럭에만 적용되던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이탈경고(LDW) ∆후방주차보조 (R-PAS) 등의 사양을 선택할 수 있다.

이외에 ∆실시간으로 최적화된 운행 경로를 제공하는 ‘상용차 전용 내비게이션’ ∆휴대폰 무선충전장치 ∆ 확장형 슬리핑 베드 등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사양도 선보인다.

현대차 블루링크를 통한 ∆원격 시무시동 히터와 내차 위치 찾기를 돕는 ‘원격 제어’ ∆연료량, 고장코드 표시, 타이어 공기압 등을 확인하는 ‘차량 관리’ ∆도난 감지, 추적, 원격 시동차단, 긴급 구난 상태 전송이 가능한 ‘안전보안’ 서비스를 제공한다.

운송 및 특장 효율성을 장점으로 내세운 파비스는 일반·고하중의 2개 플랫폼을 베이스로 4X2와 6X2 차종을 개발하고 최장 7m의 휠베이스를 제공한다.

특히 현대차는 농산물, 식음료부터 전자 제품, 산업용 기계까지 적재할 수 있는 윙바디, 청소차, 크레인 등 파비스 특장차 10종을 공개했다.

현대차 상용사업본부장 이인철 부사장은 “파비스는 중형트럭과 대형트럭의 장점만을 모아 탄생한 새로운 차급의 트럭이다”라며 “경제성과 실용성을 추구하면서, 넓은 적재공간과 힘을 포기할 수 없는 고객에게 해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대차#파비스#상용차#트럭앤버스#트럭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