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기아차 '쏘울 EV' BMW·닛산과의 비교 평가에서 1위독일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의 비교평가에서 극찬받아
쏘울 EV, 독일 매체 아우토 자이퉁의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1위 <기아자동차 제공>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기아자동차(대표 박한우)는 ‘쏘울 EV’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 전기차 3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모델로 선정됐다.

26일 기아차에 따르면 이번 평가는 유럽에서 판매중인 소형 전기차 ‘쏘울 EV’와 BMW ‘i3s’ 및 닛산 ‘Leaf e+’ 3종을 비교 평가한 것이다.

평가는 ∆차체 ∆주행 안락함 ∆주행 성능 ∆파워트레인 ∆친환경·비용 등 5개 부문의 비교테스트로 이뤄졌으며 쏘울 EV는 5000점 만점에 2989점을 획득해 주행 성능 부문을 제외한 4개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BMW i3s는 2894점을 닛산 Leaf e+는 2870점을 받았다.

아우토 자이퉁은 “실내공간과 주행 안락함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충분한 항속거리를 제공하는 동력 부분이 인상적인 ‘가장 모던하고 완벽한 전기차’였다”고 평가했다.

특히 차체부문에서 후석 개방감과 전방위 시계 및 적재하중에서 최고점을 얻었다. 주행 안락함평가 항목 중에서는 시트컴포트, 서스펜션, 공조시스템, 인체공학적 설계 등 에서 최고점을 획득했다.

기타 부문의 경우 쏘울 EV는 최고 속도, 변속기, 소음·진동, 제동거리, 보증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실내소음, 멀티미디어, 보험등급, 전력소비효율(전비)에서는 경쟁차 보다 점수가 낮았다.

BMW i3s의 경우 조작 용이성, 실내소음, 전비, 핸들링, 가격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으나 트렁크 볼륨, 안전장비, 서스펜션, 체감소음, 항속거리 등에서 열세를 나타냈다.

아우토 자이퉁은 BMW i3s에 대해 “효율적인 동력 계통을 가졌지만 더 이상 모던한 차량은 아니며 배터리 용량이 적다”고 평가했다.

닛산 Leaf e+는 트렁크 볼륨, 안전장비, 체감소음 항목 등에서 우세하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앞좌석 공간, 운전자 시야, 조작 용이성, 시트 안락성, 발진가속, 최고 속도, 제동거리, 주행 안전성, 회전반경, 가격, 잔존가치 등에서 열세였다.

아우토 자이퉁은 ‘아우토 빌트(Auto Bild)’,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Auto Motor und Sport)와 함께 독일에서 신뢰성 높은 3대 자동차 매거진으로서 유럽 소비자들에 대한 영향력이 높다.

이번 평가 결과가 브랜드의 인지도 향상과 유럽 내 쏘울 EV 판매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쏘울 EV가 독일에서 유명 경쟁 모델을 제치고 우수한 상품성을 인정받은 것은 전기차의 기술력이 정상 수준에 올랐음을 뜻한다”며 “앞으로도 가치가 높은 다양한 친환경 차종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아차#쏘울#닛산#BMW#독일#아우토 자이퉁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