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산업일반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국내 화물노선 일부 중단…수익성 제고10월1일부터 청주·대구·광주의 화물노선 중단 홈페이지에 공지
대한항공 홈페이지 국내 일부 화물노선 중단 안내문 <대한항공 화물 홈페이지 갈무리>

[한국정책신문=이지연 기자] 대한항공(대표 조원태, 우기홍)과 아시아나항공(대표 한창수)이 10월부터 국내선 화물노선 일부를 중단한다. 이는 하반기 화물부문 수익성 개선을 위한 조치로 보인다.

대한항공 화물 홈페이지에 청주·대구·광주의 화물판매 및 운송과 터미널 운영을 10월1일부터 중단한다는 안내문이 19일 공지됐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10월1일부터 청주·대구·광주의 화물 운송 중단에 대해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9월 30일까지 화주 반출이 가능한 화물만 출발지 화물을 판매하며 나머지 출발·도착 화물 운송은 중단된다.

두 항공사 모두 화물 부문의 수익성 악화를 개선하고자 일부 노선 정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두 회사의 국내 화물 실적은 모두 1% 미만이다. 더욱이 국내선 화물량은 전년대비 ∆청주공항13.6% ∆대구공항 8.3% ∆광주공항 7.6%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지난 분기 화물실적 부진에 대해 "탄력적으로 운용해 기재 효율화를 제고할 것"이며 "대체 시장개발을 통한 수익증대로 실적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시아나는 "한국발 외에 수요가 있는 해외발 노선에도 전세기를 탄력적으로 편성하고 수송 품목도 다변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연 기자  ljy2121@kpinews.co.kr

<저작권자 © 한국정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항공#아시아나#화물#화물노선#중단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